경제 · 금융 경제동향

유일호 “세계경제, 불확실성 연속·신고립주의 대두”

대외경제장관회의 “G2 변화 주목…파급효과 최소화”

유일호 부총리 겸 기획재정부 장관이 7일 정부 서울청사에서 대외경제장관회의를 주재하고 있다. /사진제공=기재부유일호 부총리 겸 기획재정부 장관이 7일 정부 서울청사에서 대외경제장관회의를 주재하고 있다. /사진제공=기재부


유일호 부총리 겸 기획재정부 장관은 7일 정부 서울청사에서 열린 대외경제장관회의에서 “다사다난했던 올 한해 세계 경제는 불확실성의 연속과 신고립주의 대두로 요약할 수 있을 것”이라고 말했다.


유 부총리는 “영국 브렉시트 투표와 지난달 있었던 미국 대선에서는 대다수의 예상과는 다른 결과가 나왔다”며 “지난 4일 실시된 이탈리아 개헌 국민투표 부결과 다음 주 미국 연방공개시장위원회(FOMC) 금리 인상 가능성 등 시장 변동성 확대 요인들이 있어 관련 동향을 예의주시하고 있다”고 설명했다.

관련기사



그는 “최근 석유수출기구에서 8년 만에 감산 합의에 성공해 유가 상승 가능성이 커졌다”며 “산유국, 신흥국을 통한 수출 수주 가능성 증대와 교역조건 악화 등의 영향을 종합적으로 검토해 대응할 예정”이라고 밝혔다.

유 부총리는 회의 안건인 ‘한·중 경제협력관계 평가 및 대응방향’에 대해 “최근 외교 안보적 사안과 관련해서 한·중 간의 경제협력관계가 약화 되는 것 아니냐는 우려가 제기되고 있다”며 “한·중 전략적 협력동반자 관계가 영향을 받아서는 안 된다는 것이 우리 정부의 일관된 입장”이라고 강조했다.

/세종=김정곤기자 mckids@sedaily.com

김정곤 기자
<저작권자 ⓒ 서울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더보기
더보기





top버튼
팝업창 닫기
글자크기 설정
팝업창 닫기
공유하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