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치 국회·정당·정책

국조특위, 12일 이재용 위증혐의 고발한다

특검 11일 고발요청 “뇌물 공여했으면서 사실 아니라고 증언”

이재용 삼성전자 부회장이 지난해 12월 6일 오후 국회에서 열린 최순실 국정농단 의혹 진상규명을 위한 국정조사 특위 1차 청문회에서 증인으로 출석해 고개를 숙이고 있다. /연합뉴스이재용 삼성전자 부회장이 지난해 12월 6일 오후 국회에서 열린 최순실 국정농단 의혹 진상규명을 위한 국정조사 특위 1차 청문회에서 증인으로 출석해 고개를 숙이고 있다. /연합뉴스




최순실 국정농단 관련 국회 국정조사특별위원회가 12일 이재용 삼성전자 부회장을 위증 혐의로 고발하는 것을 의결한다.


11일 국조특위에 따르면 특별검사팀은 이날 이 부회장에 대한 위증 고발을 정식으로 요청했다.

관련기사



특검팀은 “대통령으로부터 뇌물을 요구받고 삼성그룹 임직원들에게 지시해 삼성그룹 계열사로 하여금 대통령이 지정한 곳에 뇌물을 공여했음에도 불구하고 그런 사실이 전혀 없다는 취지로 증언”했다고 밝혔다.

앞서 지난해 12월 6일 이 부회장은 청문회에서 “박근혜 대통령과 독대 때 삼성물산 합병이나 기부금 출연 얘기가 오가지 않았다” 등의 증언을 한 바 있다.

이에 따라 국조특위는 12일 오후 전체회의를 열고 고발을 의결할 예정이다. 이와 함께 국조특위 활동에 대한 중간결과 보고서도 채택할 계획이다.

권경원 기자
<저작권자 ⓒ 서울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top버튼
팝업창 닫기
글자크기 설정
팝업창 닫기
공유하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