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제 · 금융 경제동향

이주열 총재, “미국 금리인상 등 대외리스크 높아져”



이주열 한국은행 총재는 10일 탄핵 결정 이후 시장 상황과 관련, “오늘 시장 움직임은 안정적이었지만 미국 연방준비제도(Fed)의 금리인상, 미 신정부의 보호무역주의 강화, 중국의 우리나라에 대한 정책 변화 등 대외리스크의 파급영향이 점증할 가능성이 높다”고 강조했다.


이 총재는 이날 긴급 간부회의를 열고 대통령 탄핵 결정 이후 금융·외환시장을 점검한 뒤 이같이 말했다.

관련기사



이 총재는 금융경제 상황 변화를 보다 면밀히 살펴보고 필요시 대응책을 적기에 시행할 수 있도록 철저히 준비할 것을 지시했다. 한은은 국외사무소를 연계한 24시간 비상근무체제를 가동하고 국내외 시장동향을 면밀히 점검하기로 했다. 11일 오전10시에도 총재 주재 간부회의를 개최해 탄핵결정에 대한 국제금융시장 반응과 해외투자자 시각을 파악할 예정이다.

김영필 기자
<저작권자 ⓒ 서울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더보기
더보기





top버튼
팝업창 닫기
글자크기 설정
팝업창 닫기
공유하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