산업 기업

SK케미칼, 'PETG 복합재' 자동차 운전석 내장제 첫 적용

SK케미칼의 PETG 복합재가 적용된 스티어링 휠 베젤. /사진제공=SK케미칼SK케미칼의 PETG 복합재가 적용된 스티어링 휠 베젤. /사진제공=SK케미칼


SK케미칼이 자동차 부품 소재 시장에 진출한다.

SK케미칼은 최근 개발한 PETG/ABS(Polyethylene Terephthalate Glycol/ Acrylonitrile Butadiene Styrene) 복합재가 2017년형 국산 중·대형 신차종 및 하이브리드카의 운전석 내장재에 처음 적용됐다고 27일 밝혔다.


최근 운전석 내장재에는 방향제, 선크림 등 다양한 종류의 화학성분 접촉이 늘어나고 있고 자동차 제조사들이 요구하는 품질수준이 높아짐에 따라 과거보다 높은 내화학성이 요구 되고 있다.

관련기사



PETG/ABS 복합재는 기존 PC/ABS 복합재 대비 높은 내화학성을 가지면서도 우수한 내열도와 물성을 나타내는 특장점을 가지고 있어 2017년형 신차종의 스티어링 휠과 윈도우 스위치패널, 도어 트림 등에 채택됐다.

한태근 SK케미칼 EP사업팀장은 “현재 4종의 국산 중·대형 차량 내장재에용되기 시작했고, 10여 종의 차량에 확대 적용 검토 중”이라며 “현재 2만t에 연평균 5% 성장율로 추정되는 국내 자동차 내장재용 엔지니어링 플라스틱 소재 시장에서 향후 5년 내에 PETG 복합재로 시장의 20%를 대체해 나갈 것”이라고 밝혔다.

박성호 기자
<저작권자 ⓒ 서울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top버튼
팝업창 닫기
글자크기 설정
팝업창 닫기
공유하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