문화 · 스포츠 스포츠

최규순, KIA타이거즈에 뇌물수수 의혹...누리꾼 "최규순 승률 1위 KIA"

최규순, KIA타이거즈에 뇌물수수 의혹...누리꾼 “최규순 승률 1위 KIA”최규순, KIA타이거즈에 뇌물수수 의혹...누리꾼 “최규순 승률 1위 KIA”




최규순 심판이 기아 타이거즈에게 돈을 받았다는 의혹이 불거졌다.


오늘 (29일) 한 매체는 “최규순에게 실제로 돈을 준 구단이 처음으로 밝혀졌다”면서 “KIA 타이거즈이고, KIA 관계자도 검찰 소환 조사 사실을 인정했다”고 보도했다.

해당 보도에 따르면 한 법조계 관계자가 “검찰이 최규순이 돈을 받을 때 사용한 윤 모 씨의 명의 차명계좌를 추적한 결과 KIA 구단이 최규순에게 돈을 보낸 사실이 추가로 확인됐다”면서 “8월 하순쯤 이미 KIA 관계자들이 검찰에 소환돼 조사를 받았다”고 밝혔다.


이에 KIA 관계자는 해당 매체 측에 “검찰에 구단 관계자 2명이 소환 조사를 받은 게 맞다”고 인정했으며 KIA는 지난해 8월부터 지금까지 1년 넘게 최규순과의 돈 거래가 없었다고 전했다.

관련기사



현재 10개 구단 중 두산 베어스만 ‘최규순에 300만 원을 송금한 적이 있다’고 자진 신고했다.

누리꾼들은 “역대급 뒷통수”,“자진신고한 두산보다 나쁘네”,“최규순 역대 승률 1위가 기아다” 등의 반응을 보였다.

[사진=연합뉴스 제공]

/서경스타 김상민기자 ksm3835@sedaily.com

김상민 기자
<저작권자 ⓒ 서울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더보기
더보기





top버튼
팝업창 닫기
글자크기 설정
팝업창 닫기
공유하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