문화 · 스포츠 방송·연예

‘제보자들’ 함양 40대 주부 실종사건, 흔적없이 사라진 엄마의 행방은?

‘제보자들’ 함양 40대 주부 실종사건, 흔적없이 사라진 엄마의 행방은?




4일 방송되는 KBS2 ‘제보자들’에서는 ‘흔적 없이 사라진 엄마를 찾습니다’ 편이 전파를 탄다.

▲ 연기처럼 사라진 엄마, 마을을 나간 흔적이 없다?


지난 7월 말, 경상남도 함양군의 한 마을에서 전례 없는 실종사건이 일어났다. 실종된 여인은 이 마을에서 태어난 토박이로 결혼해서 남매를 둔 주부 김 미숙 씨(48). 핸드폰과 지갑을 집에 놔둔 채 입던 옷 그대로 마치 증발하듯 자취를 감춘 김 씨. 마을 입구를 비추는 CCTV에도 김 씨가 마을을 나가는 모습은 찾아볼 수 없었다. 경찰은 곧바로 대대적인 수사에 들어갔고, 김 씨의 집을 중심으로 인근 세 개의 면을 이 잡듯이 뒤졌지만, 12일 간의 수색에도 김 씨의 흔적을 찾지 못했다. 김 씨는 도대체 어디로 사라진 것일까?

관련기사



▲ 미궁에 빠진 엄마의 행방, 실종인가 가출인가

김 씨는 평소 조용하고 착하기로 평판이 자자한 사람이었다. 실종된 당일에는 가족과 함께 치매를 앓는 친정어머니가 계신 요양원에 갈 예정이었다는 김 씨. 실종 전날 찍힌 CCTV에도 김 씨는 병문안 갈 준비를 하기 위해 장을 본 모습이 담겨있었다. 주민들은 김 씨가 병든 어머니와 끔찍이 아끼는 남매를 두고 가출이나 자살을 할 이유가 없다고 한다. 맨 몸으로 사라져 행방이 묘연한 김 씨. 설상가상으로 김 씨가 사라진 지 12일 만에 요양원에 있던 노모가 세상을 떠나고 만다. 살아있는지 조차 알 수 없는 가족들은 실의에 빠졌는데. 스토리 헌터 前 경찰청 실종수사 지도팀장 이건수 교수와 함께 미스터리로 가득한 함양 40대 주부 실종사건의 전모를 추적한다.

[사진=KBS 제공]

/서경스타 전종선기자 jjs7377@sedaily.com

전종선 기자
<저작권자 ⓒ 서울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더보기
더보기





top버튼
팝업창 닫기
글자크기 설정
팝업창 닫기
공유하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