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제 · 금융 금융가

금융당국 수장이 지적했던 카드론, 6분기 만에 줄었네

가계부채 조이기 영향으로 지난해 2분기보다 393억원 감소

금융당국은 최근 카드업계에 대해 마케팅 경쟁이 심화되고 카드론 위주의 수익구조가 지속되는 것을 공개적으로 지적했다. 과도한 마케팅을 지양해 고비용 구조를 개선하고 수수료 중심의 구조에서 벗어나야 한다는 얘기다. 이러한 기조가 반영된 듯 실제 가파르게 늘어나던 카드론 이용액이 6분기 만에 감소한 것으로 나타났다.


2일 금융감독원에 따르면 지난 2분기 카드론 이용액은 8조8,655억원으로 지난해 2분기 이용액 보다 392억원이 줄었다. 전년 동기 대비로 카드론 이용액이 감소한 건 2015년 4분기 이래 처음이다. 정부가 가계부채를 잡기 위해 사실상 대출 총량제를 실시하자 카드론 이용액이 줄어든 것으로 해석된다. 금융당국이 지난해 말부터 은행 가계대출 조이기에 들어가자 2금융권 대출이 급증하는 풍선효과가 나타났다. 그러자 카드사, 저축은행, 캐피탈 업체 등에 올해 가계대출 증가율이 10%를 넘기지 않고, 분기별 대출증가율이 전년 동기의 증가율을 초과하지 않도록 제한해달라고 요구했다.

관련기사



카드론 이용액은 줄었지만, 카드론 잔액 기준으로는 증가세를 유지했다. 2분기 말 기준으로 7개 카드사의 카드론 자산은 24조4,069억원으로 전분기 대비 3,453억원 증가했다.

황정원 기자
<저작권자 ⓒ 서울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더보기
더보기





top버튼
팝업창 닫기
글자크기 설정
팝업창 닫기
공유하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