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회 사회일반

서울에 발달장애 어린이 공공 치료센터 개원

내곡동 서울시립어린이병원 부지 내 5층으로 건립

어린이 문제행동·재활치료, 유전질환 등 통합치료

서울시어린이병원 삼성발달센터 전경. /사진제공=서울시서울시어린이병원 삼성발달센터 전경. /사진제공=서울시


서울에 국내 최초로 발달장애 어린이 치료를 전문으로 하는 공공 치료센터가 생긴다.

서울시는 발달장애 아동에게 전문적 치료를 제공할 ‘서울시어린이병원 삼성발달센터’를 오는 27일 개원한다고 26일 밝혔다.

센터는 서초구 내곡동 시립어린이병원 부지 내 5층짜리 단독 건물로 지어졌다. 이 곳에서는 의사와 치료사가 협업해 진료부터 문제행동·재활치료, 가족지원까지 통합치료를 한다. 또 유전 질환이 의심되거나 가족력이 있는 어린이를 진단하고 가족유전 상담도 한다.


자폐증 등 발달장애 환자가 국내에 20만명이 넘지만 대부분의 치료에 보험이 적용되지 않는다. 민간병원에서는 고비용 저수익이라는 이유로 발달장애 진료를 하지 않는 경우가 많다.

관련기사



이에 서울시는 공공의료 강화 차원에서 4년간의 준비 끝에 이번에 센터를 열게 됐다. 센터에는 서울시 예산 118억원과 삼성의 기부금 200억원이 투입됐다.

윤주화 삼성사회봉사단장은 “어린이병원 삼성발달센터 건립을 통해 국내에서도 발달장애에 대한 전문적 치료와 연구가 발전하는 계기가 되기를 기대한다”고 말했다.

김정욱 기자
<저작권자 ⓒ 서울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top버튼
팝업창 닫기
글자크기 설정
팝업창 닫기
공유하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