산업 바이오

[도약하는 K바이오] JW중외제약 '화콜' 기침·코·초기감기 증상별 특화







JW중외제약의 감기약 ‘화콜’은 지난 1990년 출시돼 20년간 감기약의 대명사로 소비자들에게 사랑받고 있는 제품이다. 국내 최초로 생약 비타민과 양약을 복합 처방해 눈길을 끌었으며 발매 2년 만인 1993년 종합감기약 시장 1위 제품으로 자리를 굳혔다. 1999년에는 미국 식품의약국(FDA)으로부터 의약품 코드를 받아 미국 시장에 진출하는 쾌거를 누리기도 한 믿음직한 제품이다.


JW중외제약은 감기가 걸리기 쉬운 환절기를 맞아 ‘화콜’ 리뉴얼 제품을 최근 선보였다. 감기는 바이러스에 의한 상기도(코점막·목·인후) 감염 증상을 뜻하며 신체의 면역 기능이 저하돼 있을 때 주로 발생한다. 방치할 경우 세균에 의한 2차 감염증으로까지 악화될 수 있어 요즘처럼 낮부터 밤까지 야외활동이 이어지는 환절기 때는 종합감기약 하나쯤 가정에 구비해두는 게 초기 감기를 잡는 데 좋다는 것이 전문가들의 견해다.

관련기사



새롭게 출시된 리뉴얼 제품은 화콜C콜드·화콜C노즈·화콜C코프 등 3개 제품으로 구성됐다. 액상형 연질캡슐 타입으로 복용 편의성을 높인 것이 특징이다. 화콜C콜드는 해열진통 성분인 아세트아미노펜과 알레르기 반응 억제 성분인 브롬페니라민과 기침 완화 성분인 덱스트로메토르판 등을 함유해 전반적인 감기 초기 증상을 잡는 데 좋다. 화콜C노즈는 코감기에, 화콜C코프는 기침 감기에 특화된 성분량을 좀 더 늘린 제품들이다. 제품군에 따라 차별화된 패키지 색상을 적용해 사용자가 쉽게 구분할 수 있도록 했다.

JW중외제약의 한 관계자는 “화콜C는 환자의 초기 증상에 따라 맞춤형 선택을 하도록 한 일반의약품”이라며 “약국을 통해 다양한 마케팅을 전개해 소비자들의 마음을 다시 한번 사로잡겠다”고 말했다.

김경미 기자
<저작권자 ⓒ 서울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top버튼
팝업창 닫기
글자크기 설정
팝업창 닫기
공유하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