산업 기업

9년째 다보스서 내공쌓는 한화큐셀 김동관 전무

4차 산업혁명 혁신기술 관심

정·재계 리더 200여명 만나

김동관 한화큐셀 전무.김동관 한화큐셀 전무.




김동관(오른쪽 두번째) 한화큐셀 전무가 23일 스위스 다보스포럼에서 베트남 최대 통신·방산업체인 르 밍 느웬 비텔그룹 부사장과 방산 분야 협력에 대해 논의하고 있다. /사진제공=한화그룹김동관(오른쪽 두번째) 한화큐셀 전무가 23일 스위스 다보스포럼에서 베트남 최대 통신·방산업체인 르 밍 느웬 비텔그룹 부사장과 방산 분야 협력에 대해 논의하고 있다. /사진제공=한화그룹


김승연 회장의 장남인 김동관 한화(000880)큐셀 전무를 비롯한 한화그룹 사장단이 스위스에서 열리는 다보스포럼에 참석해 4차 산업혁명 시대의 성공적인 경영 전략을 찾았다.

25일 한화그룹에 따르면 김 전무와 한화그룹 경영진은 다보스포럼 개막일인 지난 23일부터 나흘간 60여 차례 비즈니스 미팅을 갖고 200여명에 달하는 글로벌 정·재계 리더들을 만났다.


특히 올해로 다보스포럼에 9년 연속 참석한 김 전무는 혁신 기술에 대해 높은 관심을 보이며 미국 베인앤컴퍼니사의 톨스텐 리치테나우 파트너를 만나 글로벌 민수 항공시장의 최근 동향과 4차 산업혁명이 항공산업에 어떤 변화를 이끌지에 대한 의견을 교환했다. 김 전무는 이 자리에서 “혁신적인 기술은 변화의 폭이 더 크고 이런 기술의 선점이 성공 비즈니스의 핵심”이라고 강조했다. 이어 베트남 최대 통신·방산업체인 비텔그룹의 르 밍 느웬 부사장을 만나 방산 분야의 협력 방안도 논의했다. 24일에는 제프 맥데못 그린테크캐피털어드바이저 파트너를 만나 태양광 산업 동향 및 최신 기술과 미래 트렌드와 관련해 의견을 나눴으며 카프리콘인베스트먼트의 이온 야디가로글루 파트너와도 항공 기술과 관련한 협의를 진행했다.

관련기사



아울러 김 전무는 ‘에너지 분야에서의 큰 그림’ ‘한국에서의 민관파트너십(PPP)의 발전’ 세션 등에 참석해 에너지 산업 전반의 변화를 확인하고 한국 정·재계 및 학계 인사들과 만나 산학협력 가능성을 모색했다.

박성호 기자
<저작권자 ⓒ 서울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top버튼
팝업창 닫기
글자크기 설정
팝업창 닫기
공유하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