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경스타 TV·방송

‘슈츠’ 법정에 선 장동건, 6년 만에 안방극장 복귀

‘슈츠(Suits)’ 장동건이 전설의 변호사가 된다.

사진=KBS사진=KBS



4월 25일 첫 방송되는 KBS 2TV 새 수목드라마 ‘슈츠(Suits)’(극본 김정민/연출 김진우/제작 몬스터 유니온, 엔터미디어픽쳐스)는 대한민국 최고 로펌의 전설적인 변호사와 천재적인 기억력을 탑재한 가짜 신입 변호사의 브로맨스를 그린 드라마다. 미국에서 시즌7까지 방송된 인기드라마로, 이번에 세계 최초로 대한민국에서 리메이크가 결정돼 큰 관심과 기대를 모으고 있다.


‘슈츠(Suits)’를 향한 예비 시청자들의 기대, 그 중심에 6년만에 안방극장에 복귀하는 최강 배우 장동건(최강석 역)이 있다. 캐릭터의 매력을 배가시키는 뛰어난 연기력은 물론 ‘강렬하다, 섹시하다, 매력적이다, 특별하다’ 등 세상 모든 멋진 수식어를 다 소화할 수 있는 매력까지. TV화면을 가득 채워줄 배우 장동건의 존재감에 기대가 모이는 것이다.

이런 가운데 4월 5일 ‘슈츠(Suits)’ 장동건의 캐릭터 스틸이 최초로 공개돼 이목을 집중시키고 있다. 딱 떨어지는 슈트핏 만큼이나 머리부터 발끝까지 완벽 그 자체인 장동건의 강렬한 모습에 눈을 뗄 수 없다.


공개된 사진 속 장동건은 변호사로서 법정에 있다. 법정 중앙에서 좌중을 압도하는 카리스마로 변론을 하거나, 변호인석에 앉아 진지하고 냉철한 눈빛으로 자료를 검토하는 모습 등이 극중 모든 것을 다 가진 멋진 남자 최강석 캐릭터 매력을 완벽히 보여준다. 나아가 굳이 카메라를 응시하지 않아도 화면을 가득 채우는 배우 장동건의 진가가 감탄을 자아낸다.

관련기사



극중 장동건이 연기하는 최강석은 대한민국 최고 로펌 ‘강&함’의 전설적인 변호사다. 탁월한 지성과 판단력을 통해 승승장구의 승률을 자랑하는 것은 물론, 언제나 자신만만하고 매력적인 모습으로 많은 이들의 동경이 되는 인물. 배우 장동건은 뛰어난 집중력과 캐릭터 표현력을 발휘, 성공한 남자의 카리스마와 섹시함을 동시에 보여주며 극을 이끌어갈 전망이다.

찰나를 포착한 스틸만으로도 이토록 강렬한 존재감을 보여준 배우 장동건이다. 2018 최고 기대작으로 손꼽히는 ‘슈츠(Suits)’를 통해 6년만에 안방극장에 복귀한 장동건이 보여줄 연기, 대한민국 여심을 뒤흔들 매력, 나아가 대한민국 남자 배우 최강 투톱으로 불리는 박형식(고연우 역)과 보여줄 호흡 등이 미치도록 궁금하고 기대된다.

한편 KBS 2TV 새 수목드라마 ‘슈츠(Suits)’는 미국 NBC 유니버설의 ‘슈츠(Suits)’를 세계 최초로 리메이크한 드라마다. ‘추리의 여왕2’ 후속으로 오는 4월 25일 KBS 2TV에서 첫 방송된다.

/서경스타 한해선기자 sestar@sedaily.com

한해선 기자
<저작권자 ⓒ 서울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top버튼
팝업창 닫기
글자크기 설정
팝업창 닫기
공유하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