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제 · 금융 금융정책

"여성채용 축소" 따진 정현백…김기식 "경영평가진단에 반영"

금융감독원이 앞으로 금융권 경영진단 평가에 남녀 성차별 여부를 반영하기로 했다. 5일 정현백 여성가족부 장관이 김기식 금감원장을 만나 “금융권이 의도적으로 남녀를 차등 채용해왔다”는 이른바 ‘성차별 채용’을 따지자 김 원장이 화답한 것이다. 여성 채용을 의도적으로 줄이는 등 금융권 채용 관행을 개선하겠다는 좋은 취지이지만 은행들은 마치 범죄자로 몰린 기분이라며 억울해하는 분위기도 있다.

관련기사



5일 김 원장과 정 장관은 KEB하나은행·KB국민은행 검사 과정에서 드러난 금융권 성차별 채용비리 대책을 위한 면담을 가졌다. 이 자리에서 정 장관은 “유리천장이 입직 단계부터 발생하고 있다”며 “금융기관 채용 전반에 대한 문제인 만큼 실태조사를 하고 그 결과에 따라 지도 감독을 담보할 수 있도록 노력해달라”고 요청했다. 김 원장은 이에 “금융권 경영진단 평가를 할 때 성차별 사안을 포함하겠다”며 “2금융권에서 (성차별 채용) 관련 제보가 (10여건) 들어와 조만간 조사할 것”이라고 말했다. 금융권은 ‘남녀 차등 채용’ 논란이 확산되자 촉각을 세우는 분위기다. 자칫 남성만 선호하는 ‘마초기업’ 이미지로 굳어질 수 있어서다. 은행권 내부에서는 “기업고객 부문 등 은행 업무 특성상 남성이 필요한 부분도 있고 반대로 여성 인력이 필요한 부분도 있다”는 목소리와 함께 “성비를 맞추려 남성에게 가점을 줬다는 것은 보수적 은행 문화를 스스로 인정하는 것으로 관행을 깰 필요가 있다”는 지적이 엇갈려 나오고 있다.
/김민정·손구민기자 jeong@sedaily.com

김민정 기자
<저작권자 ⓒ 서울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더보기
더보기





top버튼
팝업창 닫기
글자크기 설정
팝업창 닫기
공유하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