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회 사회일반

포스코건설 특별감독 착수, 올해만 사고 5건 사망자 8명 발생

지난 3월 부산 엘시티 건설현장 추락사고 조사 (사진=연합뉴스)지난 3월 부산 엘시티 건설현장 추락사고 조사 (사진=연합뉴스)



고용노동부가 부산 해운대 엘시티 건설현장 추락사고를 비롯해 올해 들어 잇달아 노동자 사망사고를 낸 포스코건설을 특별감독한다.

노동부는 17일 포스코건설 본사와 소속 건설현장 24곳을 대상으로 오는 18일부터 다음 달 20일까지 약 1개월 동안 특별감독 한다고 밝혔다.


포스코건설은 지난 3월 2일 부산 해운대 엘시티 건설현장에서 작업대 붕괴로 노동자 4명이 추락해 숨진 사고를 포함해 올해 들어 5건의 사망사고를 냈다.

지난달 충남 서산에서 발생한 노동자 추락 사망사고, 3월 부산 터널 공사장 콘크리트 구조물 추락으로 인한 노동자 사망사고도 포스코건설에서 일어났다.


총 5건의 사고로 인한 사망자는 모두 8명이다.

관련기사



노동부는 특별감독 기간 포스코건설의 안전보건 관리 실태 전반을 집중적으로 점검해 위법 사항이 발견될 경우 작업중지 명령을 내리거나 사법처리 하는 등 엄중 조치할 방침이다.

노동부는 “사고 위험이 큰 고위험 현장 24곳을 대상으로 사망사고 예방을 위한 안전보건수칙 준수 여부, 안전보건 교육 및 도급사업시 원청의무 이행 여부 등 산업안전보건법 준수 실태를 중점 확인할 것”이라고 전했다.

박영만 노동부 산재예방보상정책국장은 “충분한 안전보건관리 역량이 있음에도 안전시설을 제대로 하지 않아 반복적으로 사망재해를 유발하는 건설업체에 대해서는 엄중하게 책임을 물을 계획”이라고 말했다.

김진선 기자
<저작권자 ⓒ 서울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top버튼
팝업창 닫기
글자크기 설정
팝업창 닫기
공유하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