TV·방송

'미운 우리 새끼' 김종국, 유세윤 깐족거림에 '일촉즉발' 분노로 '부들부들'

SBS ‘미운 우리 새끼’


‘미운 우리 새끼’의 김종국이 절친 동생 유세윤과 함께 복싱장에 있는 모습이 공개돼 이목이 쏠리고 있다.

이날, 다른 곳도 아닌 복싱장에서 김종국을 때려보겠다며 호기롭게 나선 사람이 있어 관심을 모았다. 간 큰(?) 주인공은 바로, 종국의 절친한 동생 ‘유세윤’이었다.

관련기사




알고 보니, 두 사람은 ‘담력 훈련’ 영상 시리즈를 찍기로 한 것. 유세윤의 ‘담력 훈련’ 영상 시리즈는 세윤이 연예계에서 내노라하는 ‘센’ 사람들을 약 올리면서 웃음을 주는 영상으로, 무려 ‘천만 뷰’ 를 기록한 적도 있다고 밝혀져 감탄을 자아냈다. 뿐만 아니라, 이 날 촬영한 영상을 세윤이 즉석에서 SNS에 공개하자 네티즌들의 반응도 가히 폭발적이었다고 전해져 궁금증을 자극한다.

하지만 진짜 폭발 직전이었던 건 다름 아닌, 김종국이었다. 그는 계속해서 자신을 약 올리며, 펀치를 날리는 유세윤에게 맞고만 있어야 했기 때문이다. 녹화장에서는 종국의 ‘분노’가 언제 터질지 몰라 조마조마해 했다고 전해졌다.

힌편 ‘미운 우리 새끼’는 오는 10일 일요일 밤 9시 5분 방송된다.
이정민 기자
ljm013@sedaily.com
<저작권자 ⓒ 서울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기사의 댓글(0)


더보기
더보기


top버튼
팝업창 닫기

글자크기 설정

팝업창 닫기

공유하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