TV·방송

'바벨' 박시후 초단위 추적 끝에 '헬기 추락사건' 역공 시작



TV CHOSUN ‘바벨’ 박시후가 0.1초도 눈 뗄 수 없는 ‘초 단위 의혹 추적전’을 벌인 끝에 ‘헬기추락사건’의 새로운 배후 세력에 대한 ‘역반격의 덫’을 가동했다.

박시후는 TV CHOSUN 특별기획 ‘바벨’(극본 권순원, 박상욱/ 연출 윤성식 /제작 하이그라운드, 원츠메이커 픽쳐스)에서 직진만으로 목표를 이룰 수 없다는 사실을 깨닫고 마음을 감추는 방법을 터득하고만 검사 차우혁 역을 맡았다. 지난 24일 방송된 ‘바벨’ 9회분에서 박시후는 흔적도 없이 사라진 정보원부터 정신이 무너진 회장까지, 모든 것을 의심한 끝에 ‘헬기추락사건’ 배후세력을 알게 된 후 ‘내부첩자’를 역이용해 증거 수집을 위한 ‘미끼’를 놓는 ‘대 역공’을 시작, 아찔한 스릴을 안겼다.



극중 차우혁(박시후)은 무소불위의 권력을 휘두르던 태회장(김종구)은 미쳐 버리고,굴지의 기업 거산의 목을 그러쥘 정보를 갖고 있었던 리키(이재구)는 흔적도 없이 사라진 혼란스러운 현실 속에서 일단 모든 ‘가능성’을 되짚어보기 시작했던 상황. 차우혁은 누군가 ‘헬기추락사건’을 꾸며 태회장을 살해하려고 했을 확률, 태회장이 스스로를 지키기 위해 미친 척 했을 확률, 리키가 살해당했을 확률 등 수많은 의혹 속에서 고민하며 수사에 몰두, 폭풍전야의 숨 막히는 긴장감을 선사했다.


가장 먼저 차우혁은 헬기 기장인 남편에게 쇼크를 불러일으키는 약물을 주입, ‘헬기 추락사건’ 용의자로 지목됐던 조성희(채민서)의 행적을 추적했던 상태. 하지만 CCTV부터 카드내역까지 어떠한 흔적도 남기지 않고 사라진 조성희를 찾을 길이 없었고, 그런 와중 신현숙(김해숙)의 거산기업 승계 계략은 절정에 달했고, 태수호(송재희)마저 본격적으로 움직이는 통에 사건 수사가 종결되기도 전에 태민호(김지훈)의 장례가 치러지는 참담한 지경에 이르게 됐다. 차우혁은 장례식에 참석했고, 억지로 끌려와 꼭두각시처럼 서 있는 연인 한정원을 보며 애끊는 슬픔에 휩싸였다.

무엇보다 차우혁은 한정원이 태민호 살인사건 용의자로 몰리는 것을 막으려 안간힘을 쏟았다. 수사팀 형사 장팀장(윤진호)마저 점점 한정원을 용의자로 몰아갔고, 차우혁은 한정원이 수사받기 전 ‘저주의 진범’을 찾아내고자 애썼다. 그런 가운데 차우혁은 수사 팀원으로부터 조성희를 찾아냈다는 소식을 접했고, 즉시 현장으로 출동했다. 하지만 애써 찾아낸 조성희가 그동안 납치당했던 것에 대한 충격으로 쇼크 상태에 빠져 아무런 증언도 할 수 없는 상태라는 것을 파악한 뒤 절망했던 것.

그러나 차우혁은 조성희가 ‘헬기추락사건’ 직후부터 감금돼있었다는 점을 되짚어보며 누군가 태회장과 태민호를 죽이려는 ‘음모’를 꾸몄고, 그것을 들킬까 우려해 조성희를 가뒀음을 눈치 챘다. 차우혁은 차곡차곡 쌓인 의혹을 헤집어보던 끝에 “그런 일을 생각하고 벌였다면 …신현숙 일겁니다.”라며 거산을 집어삼키고자 야망을 뿜어내고 있는 안주인 신현숙을 ‘새로운 배후세력’으로 지목했다. 더욱이 차우혁은 증거 수집을 위해 신현숙이 심어놓은 ‘내부 첩자’를 역이용하는 덫을 놓으며, 권력의 꼭대기에 있는 신현숙을 낚으려는 대담한 계획을 세우는, 압도적인 카리스마를 발휘, 짜릿한 긴박감을 폭발시켰다.

한편 TV CHOSUN 특별기획 ‘바벨’은 매주 토, 일 밤 10시 50분에 방송된다.
김진선 기자
sestar@sedaily.com
<저작권자 ⓒ 서울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서경스타팀 김진선 기자 sestar@sedaily.com

이기사의 댓글(0)


더보기
더보기


top버튼
팝업창 닫기

글자크기 설정

팝업창 닫기

공유하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