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울경제

HOME  >  사회  >  전국

부산시, 신축아파트 등 라돈·실내공기질 검사

11월까지 190곳 다중이용시설 대상 공기질 검사
지하도 상가, 신축아파트 등은 라돈 검사 시행

  • 조원진 기자
  • 2019-03-13 08:37:05
  • 전국
부산시는 이달부터 11월까지 시민들이 주로 이용하는 의료기관, 대규모 점포, 지하도 상가 등 다중이용시설과 입주 예정인 신축아파트를 대상으로 실내공기질 검사를 진행한다고 13일 밝혔다. 이번 검사는 실내공기질 관리법에 따른 전체 대상시설 1,441곳 중 190곳이 대상이다. 유지기준 항목(미세먼지, 이산화탄소, 폼알데하이드, 총부유세균)을 시설군 별 특성에 따라 검사하고 기준 초과 시설에 대해서는 관할 부서에 결과를 통보해 개선명령 등의 행정조치를 취할 예정이다. 특히 시민들의 이용도가 높은 지하도 상가 9곳은 추가로 라돈 검사를 실시해 안전성을 확인하고 라돈에 대한 시민들의 불안을 해소할 계획이다. 올해 완공되는 100세대 이상 신축아파트 13곳은 휘발성 유기화합물 6종과 라돈 검사를 실시하고 국립환경연구원과 새집증후군 유발 가능성이 있는 유해물질에 대해 지속적인 연구를 시행해 입주민들이 안심할 수 있는 생활환경을 조성한다는 방침이다.
/부산=조원진기자 bscity@sedaily.com


<저작권자 ⓒ 서울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XC

시선집중

ad

이 기사를 공유하세요.

[화제집중]

ad

이메일 보내기

보내는 사람

수신 메일 주소

※ 여러명에게 보낼 경우 ‘,’로 구분하세요

메일 제목

전송 취소

메일이 정상적으로 발송되었습니다
이용해 주셔서 감사합니다.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