TV·방송

소녀시대 윤아 '미우새' MC로 등장, 이 미모 진짜 실화냐?



‘미운 우리 새끼’에 소녀시대 ‘윤아’가 출연해 母벤저스의 마음을 사로잡는다.

오는 24일 방송되는 SBS ‘미운 우리 새끼’에서는 레전드 걸그룹이자 연기, 예능 등 다방면에서 종횡무진 활약을 펼치고 있는 소녀시대 윤아가 스페셜 MC로 출연해 상큼美를 발산한다.

이날, ‘역대 최연소 여자 게스트’ 윤아가 등장하자 녹화장에 설렘이 가득했다. 母벤저스는 윤아를 향해 “인형같다” 며 폭풍 칭찬을 아끼지 않았다. 윤아 역시 ‘미우새’ 출연에 남다른 설렘을 드러내 관심을 모았다. 알고 보니, ‘남심 스틸러’인 윤아를 설레게 한 남자가 ‘미우새’ 아들 중에 있었던 것. 이에 어머니들의 ‘윤아 사랑’ 은 한층 더 짙어졌다.


뿐만 아니라, 윤아가 어머니들의 취향을 저격한 특급 효도 방법을 공개해 ‘미우새’ 아들을 둔 어머니들 입에서 “윤아 씨 같은 딸이 있으면 좋겠다!”라며 부러움 가득한 감탄이 끊이질 않았다.

관련기사



그런데, 이토록 완벽할 것만 같은 윤아에게도 숨은 ‘미우새’ 면모가 있음이 밝혀져 모두를 깜짝 놀라게 했다는 후문이다.

‘미우새’ 를 들었다 놨다 한 윤아의 러블리하고 솔직한 매력은 오는 24일 밤 9시 5분 ‘미운 우리 새끼’에서 확인할 수 있다

김진선 기자
sestar@sedaily.com
<저작권자 ⓒ 서울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서경스타팀 김진선 기자 sestar@sedaily.com

이기사의 댓글(0)




top버튼
팝업창 닫기

글자크기 설정

팝업창 닫기

공유하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