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울경제

HOME  >  경제 · 금융  >  금융가

OK저축은행, 로봇 기반 업무 자동화(RPA) 확대...주소보정 등 추가

OK저축은행, 로봇 기반 업무 자동화(RPA) 확대...주소보정 등 추가

OK저축은행이 로봇기반업무자동화(Robotic Process Automation·RPA) 고도화와 전사 확산에 나섰다.


OK저축은행은 지난해 11월부터 올해 3월까지 RPA시스템 확대 적용을 완료했다고 16일 밝혔다. 지난 2017년 말부터 2018년 초까지 1차 RPA 구축사업을 완료했으며 해당 사업이 가시적인 성과를 내고 있는 점을 감안해 올해 초까지 RPA 확대 적용을 위한 2차 사업을 추진했다고 회사 측은 설명했다. 현재 OK저축은행에서는 총 40여개 업무가 로봇 소프트웨어를 통해 수행되고 있다.

이번 RPA 시스템 확대로 OK저축은행은 △법원우편물(OCR) 조회 △신용회복신청 △개인회생등록 △주소보정 △서증제출 △사업자휴폐업조회 등의 업무를 로봇으로 추가 전환했다. RPA는 단순 반복 업무를 사람이 아닌 로봇 소프트웨어가 대신 처리해주는 자동화 기술로 직원들이 반복적인 작업에서 벗어나 창의적인 직무 수행이 가능하다는 면에서 최근 금융권을 포함한 전 업권에서 각광을 받고 있다.

정길호 OK저축은행 대표는 “RPA솔루션을 사내 업무에 점차 확대 적용해 직원들이 고부가가치 업무에 집중할 수 있는 더 많은 기회를 창출해나가겠다”고 말했다.
/이지윤기자 lucy@sedaily.com


<저작권자 ⓒ 서울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XC

시선집중

ad

이 기사를 공유하세요.

[화제집중]

ad

이메일 보내기

보내는 사람

수신 메일 주소

※ 여러명에게 보낼 경우 ‘,’로 구분하세요

메일 제목

전송 취소

메일이 정상적으로 발송되었습니다
이용해 주셔서 감사합니다.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