가요

[종합]"목숨 걸었다"‥AB6IX 완전체 데뷔 “완성형 아티스트돌”

그룹 에이비식스(AB6IX)가 완성형 아티스트돌로 첫 걸음을 내디뎠다.

에이비식스는 22일 오후 서울 송파구 올림픽홀에서 데뷔 앨범 ‘B:COMPLETE (비컴플릿)’ 발매 기념 쇼케이스를 개최했다.

에이비식스는 Mnet ’프로듀스 101 시즌2’ 출신인 임영민, 김동현, 박우진, 이대휘와 비밀병기 전웅으로 구성된 5인조 그룹이다. 이 중 박우진과 이대휘는 워너원으로 1년 6개월간 활동했으며 임영민과 김동현은 듀오 MXM으로 활동을 이어왔다.





그룹명 AB6IX(에이비식스)는 5명의 멤버와 팬덤이 합쳐져 비로소 완전해지는 브랜뉴보이즈의 절대적 완전체를 의미하는 ‘ABSOLUTE SIX’와 브랜뉴뮤직의 새로운 지평을 열어갈 5명의 멤버와 팬덤의 초월적 결합을 의미하는 ‘ABOVE BRANDNEW SIX’의 약자이다.

이대휘는 “우리 다섯명 다 목숨걸고, 사활 걸고 나왔다. 브랜뉴뮤직도 그렇다. 오랜만에 무대에 서서 긴장되는데 열심히 하겠다”라고 당찬 각오를 밝혔다.

앨범 ‘B:COMPLETE (비컴플릿)’ 는 데뷔 앨범임에도 앨범 전곡을 멤버들이 직접 프로듀싱하고 작사, 작곡한 것은 물론 퍼포먼스 디렉팅 등 앨범 제작 과정 전반에 걸쳐 멤버들이 적극 참여하며 완성형 아티스트돌로서의 면모를 유감없이 선보였다.

타이틀곡 ’BREATHE(브리드)’는 강렬한 딥하우스 장르의 곡으로 멤버 이대휘가 프로듀싱, 작사 작곡한 곡으로 임영민과 박우진 역시 직접 랩 메이킹에 나섰다.

이대휘는 “신인이 모든 앨범을 책임지고 제작하는 것에 대한 부담이 있었다. 저희 브랜뉴 대표님도 많이 조언해주고 멤버들끼리도 많은 논의 끝에 완성된 음악이다”고 소감을 전했다.


타이틀곡 ’BREATHE(브리드)’는 모든 억압과 속박에서 벗어나 자유롭게 숨쉬며 꿈꾸고 싶은 젊음을 노래한 곡이다. 또한 최근 사회적 문제로 대두되고 있는 미세먼지에 대한 중의적인 메시지까지 담았다.



이대휘는 “뻔한 길을 가고싶지 않았다“는 말로 타이틀 곡을 ‘브리드’로 선정한 이유를 설명했다. 그는 ”많은 분들께서 저희가 힙합 회사에서 나오는 첫 아이돌이다 보니까 ‘힙합’을 할거라고 많이 생각하셨을 것 같은데 그 생각을 뒤집고 싶었다. ”고 설명했다.





AB6IX에게 워너원과 MXM를 빼 놓고 이야기할 수 없다. 이대휘는 “워너원과 MXM은 저희의 분신같은 존재였다. 저희 멤버들에게 더 큰 플러스 요인이 될 것 같고 무대에 서서 긴장하지 않은 마음가짐을 가지게 해줬다“며 고마운 마음을 전했다.

AB6IX는 ‘완성형 아티스트돌’을 꿈꾸는 그룹이다. 멤버 이대휘는 “열심히 연습해서 성공적인 데뷔 무대를 보여드린 것 같아서 너무 기쁘고 타이틀에 부끄럽지 않게 열심히 노력해나갈 생각이다”고 그룹의 방향성에 대해 언급했다.

임영민은 “‘완성형 아티스트돌’ 답게 아티스트의 면모를 보여주고 싶지만, 다섯 멤버들의 케미도 팬들이 기다리셨기 때문에 그 점도 많이 어필하고 싶다”고 매력을 전했다.

새로운 멤버 전웅은 “6년동안 연습하면서 이런 무대에 설수있을까 막연하게 생각했는데 이렇게 설 수 있게 되서 너무 행복하고 앞으로 열심히 하겠다“고 벅찬 소감을 전했다. 이어 ”팀에 도움이 되는 새 멤버가 될 수 있게 노력하겠다“라고 덧붙였다.

완전체 무대에 대한 바람이 드디어 이루어졌다. 임영민은 “드디어 완전체로 이 자리에 서게 됐다. 멤버들과 함께 무대를 서는 것만으로도 듬직하고 조금 더 자신감이 생기는 것 같다”며 행복감을 전했다.

AB6IX가 이루고 싶은 성과도 들을 수 있었다. 박우진은 ”우리가 노력 한 만큼 성과가 나왔으면 좋겠다. “며 ”신인상을 받으면 좋겠지만 받고 있는 사랑에 보답하는 것만으로 행복하다“며 속내를 밝혔다

한편, 22일 올림픽공원 올림픽홀에서 열릴 데뷔 쇼케이스를 시작으로 본격적인 활동을 시작할 AB6IX(임영민, 전웅, 김동현, 박우진, 이대휘)의 데뷔 앨범 ‘B:COMPLETE’은 22일 오후 6시에 전격 공개된다.

정다훈 기자
sestar@sedaily.com
<저작권자 ⓒ 서울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서경스타팀 정다훈 기자 sestar@sedaily.com

이기사의 댓글(0)




top버튼
팝업창 닫기

글자크기 설정

팝업창 닫기

공유하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