가요

에이비식스의 세계관? “현 시대 문제 노래하고 싶었다”

그룹 에이비식스(AB6IX)가 타이틀곡을 통해 기존 선입견을 깨고자 했다고 밝혔다.

에이비식스는 22일 오후 서울 송파구 올림픽홀에서 데뷔 앨범 ‘B:COMPLETE (비컴플릿)’ 발매 기념 쇼케이스를 개최했다.

에이비식스는 Mnet ’프로듀스 101 시즌2’ 출신인 임영민, 김동현, 박우진, 이대휘와 비밀병기 전웅으로 구성된 5인조 그룹이다. 이 중 박우진과 이대휘는 워너원으로 1년 6개월간 활동했으며 임영민과 김동현은 듀오 MXM으로 활동을 이어왔다.

/사진=양문숙 기자


타이틀곡 ’BREATHE(브리드)’는 강렬한 딥하우스 장르의 곡으로 멤버 이대휘가 프로듀싱, 작사 작곡한 곡으로 임영민과 박우진 역시 직접 랩 메이킹에 나섰다.


‘브리드’는 최근 사회적 문제로 대두되고 있는 미세먼지에 대한 중의적인 메시지까지 담아내 화제가 됐다.



힙합 전문 회사인 브랜뉴에서 힙합 곡이 아닌 ‘브리드’를 타이틀 곡으로 정한 이유에 대해서도 들을 수 있었다. 이대휘는 “많은 분들이 우리가 힙합 회사에서 나오는 아이돌이니까 힙합으로 나올 거라 생각하셨는데, 그런 생각을 뒤집고 싶었다. ”고 털어놨다. 이어 “많은 분들이 뻔하게 생각하는 길 보다는 새로운 길을 가고 싶어 타이틀곡을 ‘브리드’로 선정하게 됐다”고 말했다.

중의적인 의미의 미세먼지 속에서 호흡의 스트레스를 받는 현실을 떠올리게 하는 곡이기도 하다. 이에 대해 대휘는 “많은 아이돌이 요즘 세계관을 가지고 앨범을 내는 추세인데, 우리도 많이 생각을 했다. 어떤 음악을 보여드려야 할까 고민하다가 이 시대에 가장 문제가 되고 있는 것들을 음악으로 표현하는 것만큼 멋있는 것이 없다고 생각했다. ”고 설명했다.

이대휘는 단순히 미세먼지 스트레스 뿐 아니라 현 시대를 살아가는 현대인들의 다양한 스트레스에 대해 말하고 있음을 어필했다. 대휘는 “중의적으로 학업 또는 직업에서 스트레스 받는 곡을 쓰고 싶어 완성하게 됐다”고 부연 설명했다.

에이비식스는 22일 오후 6시 데뷔 앨범 ‘B:COMPLETE (비컴플릿)’을 공개하고 활동에 나선다.

정다훈 기자
sestar@sedaily.com
<저작권자 ⓒ 서울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서경스타팀 정다훈 기자 sestar@sedaily.com

이기사의 댓글(0)




top버튼
팝업창 닫기

글자크기 설정

팝업창 닫기

공유하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