TV·방송

윤형빈, “유재석·강호동, 2019 코미디위크 인 홍대’에 섭외 추진 중”

개그맨 윤형빈이 유재석·강호동을 ‘2019 코미디위크 인 홍대’에 섭외를 추진 중이라는 사실을 밝혔다.

22일 오전 1시 서울 코트야드 메리어트 서울 남대문에서 ‘ㅋ리에이터의 역습 릴레이 코미디 위크’(이하 ‘릴레이 코미디위크’) 기자간담회가 진행됐다. 윤형빈 박준형 이진호 정경미 김경아 조승희 등이 참석했다.

/사진=양문숙 기자


‘릴레이 코미디위크’는 오는 8월 개최되는 ‘2019 코미디위크 인 홍대’를 미리 만날 수 있는 자리로 부제 ‘ㅋ리에이터의 역습’은 개그맨들이 TV에 머물러 있는 것이 아니라 유튜브·개그 공연 등 온·오프라인을 가리지 않고 창조적인 활동을 하는 크리에이터로 거듭난 것을 의미한다.

‘윤소그룹’의 수장 윤형빈은 “‘2019 서울 코미디위크 인 홍대’를 미리 만날 수 있는 ‘릴레이 코미디위크’가 6월 한 달 동안 관객들을 만날 계획”이라며 “다양한 장르의 공연들이 준비돼 있으니 ‘서울 코미디위크’를 미리 느끼고 싶으신 분들의 많은 관심 부탁드린다”고 밝혔다.


이번 ‘릴레이 코미디위크’에서는 지금까지 ‘윤소그룹’과 ‘코미디위크 인 홍대’에서 선보였던 공연 중 관객들의 뜨거운 사랑을 받았던 5개 공연을 엄선했다.



윤형빈은 “‘코미디 위크 인 홍대’를 총 2회 해봤는데 아쉬움이 남아서 이번에 엑기스 공연을 선보일 수 있는 자리를 만들었다”고 소개했다.

이어 “이경규 형님, 박수홍 선배님이 참석을 해주셨다”면서 “올해는 유재석-강호동 선배님들이 무대로 오실 때가 되지 않았나 싶다. 공연장과 무대에서 볼 수 있으면 좋겠다”는 바람을 전했다.

윤형빈은 “꾸준히 접촉하고 있다. 선배들이 참여해서 귀감을 보여주면 자연스럽게 후배들도 따라줄 것 같다”고 말했다.

‘릴레이 코미디위크’는 오는 6월 8일부터 29일까지 매주 토요일 서울 마포구 KT&G 상상마당에서 열린다.

정다훈 기자
sestar@sedaily.com
<저작권자 ⓒ 서울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서경스타팀 정다훈 기자 sestar@sedaily.com

이기사의 댓글(0)







top버튼
팝업창 닫기

글자크기 설정

팝업창 닫기

공유하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