영화

김성규, 영화 ‘악인전’으로 제72회 칸 국제영화제 입성

배우 김성규가 영화 ‘악인전’(감독 이원태)으로 칸 국제영화제에 입성하며 전 세계 관객들의 눈길을 사로잡았다.

영화 ‘악인전’은 제72회 칸 국제영화제 미드나잇 스크리닝 섹션에 공식 초청됐다. 악인전은 우연히 연쇄살인마의 표적이 되었다 살아난 조직폭력배 보스(마동석 분)와 범인 잡기에 혈안이 된 강력반 미친개(김무열 분), 타협할 수 없는 두 사람이 함께 살인마 K(김성규 분)를 쫓으며 벌어지는 범죄 액션 영화다. 극중 김성규는 정체불명의 연쇄살인마 K 역을 맡았다.





김성규는 섬뜩하면서도 날카로운 연쇄살인마 캐릭터를 구축하기 위해 체중 감량은 물론 연쇄살인마를 다룬 다큐멘터리와 작품들을 철저하게 분석해 살벌한 광기를 지닌 전무후무한 연쇄살인마 캐릭터를 완성했다. 악인전을 연출한 이원태 감독은 “김성규는 얼굴과 눈빛에 선과 악을 모두 가지고 있는 배우”라며 김성규를 향한 신뢰와 애정을 밝힌 바 있다.

김성규는 지난 22일 밤 10시 15분(현지시간) 프랑스 칸 뤼미에르 극장에서 열린 현장 리포터와의 사전 레드 카펫 인터뷰에서 ”칸 국제영화제에 참석하게 되어 너무나 영광이고, 바람이 너무 좋아서 기분이 더욱 좋다. 마치 날아갈 것 같다“는 소감을 전했다. 이어진 미드나잇 스크리닝 섹션의 공식 상영회에서 엔딩 크레딧이 올라간 후 김성규를 향한 뜨거운 박수와 환호가 쏟아졌다.

김성규는 영화 ‘범죄도시’(감독 강윤성)에서 장첸(윤계상 분) 일당의 행동대장 ‘양태’ 역을 맡아 광기와 순진무구함을 넘나드는 연기를 선보였다. 이후 넷플릭스 드라마 ‘킹덤’(연출 김성훈|극본 김은희)에서는 뛰어난 전투 실력을 가진 미스터리한 인물 ‘영신’ 역으로 분해 날렵한 액션과 카리스마로 관객을 압도한 바 있다. 탄탄한 연기 내공을 바탕으로 단 세 작품만으로도 강렬한 존재감을 드러낸 김성규의 다음 행보에 기대가 모이고 있다.
정다훈 기자
sestar@sedaily.com
<저작권자 ⓒ 서울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서경스타팀 정다훈 기자 sestar@sedaily.com

이기사의 댓글(0)


더보기
더보기


top버튼
팝업창 닫기

글자크기 설정

팝업창 닫기

공유하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