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회 사회일반

필로폰 투약 후 속옷만 입은채 모텔 복도서 횡설수설하던 40대 검거

사진=연합뉴스사진=연합뉴스



40대 남성이 마약 투약 후 모텔에서 속옷만 입고 돌아다니다 경찰에 붙잡혔다.

부산 연제경찰서는 필로폰을 투약한 혐의(마약류 관리에 관한 법률 위반)로 A(40)씨를 조사하고 있다고 24일 밝혔다.

A씨는 전날 오후 1시 18분 부산 수영구의 한 모텔에서 속옷만 입은 채로 돌아다니며 횡설수설하다가 신고를 받고 출동한 경찰에 붙잡혔다.


그가 투숙했던 방에서는 필로폰 투약에 사용된 것으로 보이는 주사기 등이 발견됐다.



현장 조사과정에서 A씨는 경찰이 필로폰 투약 여부를 추궁하자 3층 창문 방충망을 찢고 밖으로 뛰어내리려고 했으나 제지당했다.

경찰은 소변 검사에서 양성 반응이 나와 긴급체포했다고 전했다.

김진선 기자
<저작권자 ⓒ 서울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top버튼
팝업창 닫기
글자크기 설정
팝업창 닫기
공유하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