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치 통일·외교·안보

주한미군사령관 “北미사일발사, 통상적 수준 훈련일 뿐”

"한반도 안보 상황은 변함 없어"

北에 “외교의 문 열려 있다” 강조

청와대 입장하는 한미 군 지휘부/연합뉴스청와대 입장하는 한미 군 지휘부/연합뉴스



로버트 에이브럼스 주한미군사령관이 최근 북한의 잇따른 단거리 미사일(발사체) 발사를 ‘통상적 수준의 훈련’으로 평가하며 한반도 안보 상황에는 변함이 없다고 밝혔다.


에이브럼스 사령관은 지난 22일 미국 호놀룰루에서 열린 아시아태평양 지상군(LANPAC) 심포지엄에서 북한의 최근 미사일 발사를 어떻게 평가하느냐는 질문에 “세계의 모든 군은 특정 능력에 대한 훈련을 포함한 통상적인 군사활동을 전개한다”고 답했다고 미국의소리(VOA) 방송이 전했다. 그는 또 “북한이 최근 한반도에서 보여준 움직임은 한반도의 긴장 완화 국면에 어떤 변화도 주지 않았으며, 외교의 문은 여전히 열려 있다”고 덧붙였다.

관련기사



사령관은 또 한미연합군사훈련 축소에 관한 일각의 우려에 대해서는 “(대규모 훈련) 중단 이후 한미는 연합훈련의 설계와 전개 방식에 있어 규모, 범위, 양, 시점 등 4개 측면을 조정해 외교적 노력과 조화를 이루도록 발전시켜 낸 것”이라고 설명했다. 그는 “역내 연합 방위 태세를 계속해서 점검하고 있다”며 “올해에만 모두 100회 이상의 연합훈련이 이뤄졌다”고 말했다.
/신화 인턴기자 hbshin1207@sedaily.com

신화 기자
<저작권자 ⓒ 서울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top버튼
팝업창 닫기
글자크기 설정
팝업창 닫기
공유하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