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울경제

日 찾은 볼턴 "北미사일 발사 유엔제재 위반"…대화 문은 열어놔

日 교도통신, 도쿄 방문 중인 볼턴 발언 보도
볼턴 "단거리 탄도미사일, 안보리 결의위반"
"비건 언제 어디서든 만남 용의…北 무반응"
北은 美의 화물선 압류 관련, 연일 대미 비난

볼턴, 미사일, 북한, 제재

日 찾은 볼턴 '北미사일 발사 유엔제재 위반'…대화 문은 열어놔
일본을 방문한 존 볼턴 미 백악관 국가안보회의 보좌관./교도연합뉴스

일본을 방문 중인 존 볼턴 미국 백악관 국가안보회의(NSC) 보좌관이 이달 초 북한이 쏘아 올린 단거리 발사체와 관련, “북한의 단거리 탄도미사일 발사는 유엔 안전보장이사회 결의 위반”이라고 말했다고 일본 교도통신이 25일 전했다.

통신에 따르면 볼턴 보좌관은 도쿄에서 기자들을 만나 이 같이 밝혔다. 또 볼턴 보좌관은 오는 27일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이 아베 신조 일본 총리와 정상회담을 열고 대북 제재 관련 의견을 나눌 것이라고 기자들에게 말했다.

볼턴 보좌관은 북미 대화 재개의 공도 다시 한번 북한 측에 넘겼다. 볼턴 보좌관은 3차 북미 정상회담에 대해 “문은 열려 있다.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이 거기에 걸어 들어올지 말지(의 문제)다”고 밝혔다. 특히 스티븐 비건 미국 국무부 특별대표의 역할에 대해 “언제, 어디서든 만날 용의가 있지만, 북한 측으로부터 반응이 없다”고 설명했다.


아베 총리가 추진 중인 북일정상회담에 대해서는 “북한의 핵·미사일 포기와 납치 문제 해결에 크게 기여할 것”이라며 긍정적 입장을 내놓았다.

日 찾은 볼턴 '北미사일 발사 유엔제재 위반'…대화 문은 열어놔
미국 법무부가 석탄 불법 운송 혐의로 압류 조치한 북한 화물선 ‘와이즈 어니스트’호.

이처럼 대북 강경파인 볼턴 보좌관이 북한의 미사일 발사에도 대화 재개 가능성이 여전하다는 점을 강조했지만 북한은 미국이 북한 선적 ‘와이즈 어니스트’호 압류한 데 대해 강력 반발하면서 북미 대화 재개에 대해서도 강경한 입장을 연일 밝히고 있다.

김성 주유엔 북한대표부 대사와 한대성 주제네바 북한대표부 대사는 각각 지난 21일(현지시간) 뉴욕과 22일 제네바에서 미국의 북한 화물선 압류에 대해 “불법 무도한 행위”“라며 즉각 반환을 요구했다. 24일에는 북한 외무성 대변인이 조선중앙통신 기자와 문답 형식으로 “미국이 지금의 계산법을 접고 새로운 계산법을 가지고 나오지 않는 이상 조미(북미)대화는 언제 가도 재개될 수 없으며 핵 문제 해결 전망도 그만큼 요원해질 것”이라고 밝혔다.

또 25일에는 대남선전 매체 ‘메아리’를 통해 “(남측 정부가)대미 추종행위에 계속 매달리고 있다. 북남관계 문제의 주인으로서 자기 앞에 부과된 책임과 역할을 다하고 있는지 의문을 금할 수 없다”며 대미에 이어 대남 공세까지 강화했다.
/정영현기자 yhchung@sedaily.com


<저작권자 ⓒ 서울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D

시선집중

ad

이 기사를 공유하세요.

[화제집중]

ad

이메일 보내기

보내는 사람

수신 메일 주소

※ 여러명에게 보낼 경우 ‘,’로 구분하세요

메일 제목

전송 취소

메일이 정상적으로 발송되었습니다
이용해 주셔서 감사합니다.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