TV·방송

[SE★PIC] 비와이, '비아이 마약 논란' 에 억울.."난 마약 본적도 없어"

“저는 ‘비와이’ 입니다”

사진=비와이 인스타그램


마약의혹으로 논란에 중심에 있었던 전 아이콘 멤버 비아이(본명 김한빈)로 인해 비슷한 활동명인 비와이(본명 이병윤)가 오해를 사자 자신의 SNS를 통해 직접 해명했다.



비와이는 어제(12일) 자신의 인스타그램 스토리를 통해 “저는 ‘비와이’ 입니다” 며 포털 사이트에 연관 검색어에 오른 ‘비와이 마약’이라는 문구를 캡처한 사진과 함께 “난 마약이란 것을 내 인생에서 본적도 없습니다” 라는 게시글을 올렸다.

이어 그는 “마약하지말자 얘들아 건강한게 멋진거다” 고 덧붙였다.

이에 팬들은 ‘역시 비와이형, 난 걱정 안했어요’ 힘내요‘ ’비아이와 비와이를 헷갈리다니‘ 등의 다양한 반응을 보였다.

앞서 12일 전 아이콘의 멤버 리더 비아이가 한 보도매체에 의해 마약 구매 의혹으로 논란에 휩싸였다. 이날 포털 사이트에 활동명이 비슷한 비와이가 검색어에 올랐다. 일부 누리꾼들이 이름을 착각하여 벌어진 해프닝으로 보인다.
김주희 기자
sestar@sedaily.com
<저작권자 ⓒ 서울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서경스타팀 김주희 기자 sestar@sedaily.com

이기사의 댓글(0)


더보기
더보기


top버튼
팝업창 닫기

글자크기 설정

팝업창 닫기

공유하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