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울경제

[올드시티 뉴스토리] 뚝섬은 블루보틀 이전부터 커피의 메카였다

  • 정현정,김경미 기자
  • 2019-06-15 13:00:40
  • 라이프

뚝섬, 성수동, 커피

[올드시티 뉴스토리] 뚝섬은 블루보틀 이전부터 커피의 메카였다

어느 날의 조용한 뚝섬역, 글로벌 스페셜티 커피 브랜드 블루보틀 1호점이 문을 열었습니다. 강남도, 홍대도 아닌 뚝섬이라니. 많은 사람들이 깜짝 놀랐죠.


하지만 이곳 뚝섬, 아니 조금 더 정확히 말해 서울숲길은 블루보틀 이전부터 커피 마니아들이라면 꼭 가봐야 할 곳으로 유명했답니다. 어르신들에게는 유원지 혹은 경마장, 그리고 장마철 한강이 범람하면 깊이 잠기던 지역 정도로 기억되던 뚝섬은 언제부터 ‘커피의 메카’가 된 걸까요. 궁금증을 풀어보기 위해 오늘은 스페셜티 커피 전문점들이 줄지어 들어선 뚝섬의 골목길을 걸어보기로 했습니다.


/정현정 인턴기자 jnghnjig@sedaily.com


<저작권자 ⓒ 서울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XC

시선집중

ad

이 기사를 공유하세요.

[화제집중]

ad

이메일 보내기

보내는 사람

수신 메일 주소

※ 여러명에게 보낼 경우 ‘,’로 구분하세요

메일 제목

전송 취소

메일이 정상적으로 발송되었습니다
이용해 주셔서 감사합니다.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