산업 생활

현대그린푸드, 중소기업과 손잡고 홍콩에 고급 계란 수출

현대그린푸드가 중소 계란 생산·유통업체와 손잡고 홍콩에 고급 계란을 수출한다.

현대그린푸는 이달 말부터 중소식품업체 ‘알로팜’이 생산한 계란 2종을 홍콩 현지 식자재 유통업체인 ‘아지노친미(味珍味)’에 수출한다. 연간 수출 규모는 25만 달러(3억원) 수준이다.


해당 계란은 껍질이 흰 ‘설미단’과 노른자가 크고 색깔도 진한 갈색 계란 ‘진미단’으로, 아지노친미를 통해 홍콩 현지 유통채널에 공급된다.

관련기사



홍콩에선 국내와 달리 껍질이 희고 노른자가 클수록 고급 계란으로 평가받는데 기존 홍콩에 수출됐던 국산 계란 대부분은 평범한 갈색 계란이었다고 현대그린푸드는 설명했다.

계란은 이달 말 홍콩 이온 몰을 시작으로, 홍콩 현지 30여 개 온·오프라인 매장에서 순차적으로 판매된다. 판매 가격은 일본 프리미엄 계란과 비슷한 10구당 29홍콩달러(4,350원) 수준이다.

현대그린푸드는 홍콩이 지난 2018년 7월 닭고기·오리고기·계란 등 국내산 신선 가금류 제품에 대한 수입 제한을 해제한 후 이뤄지는 첫 계란 수출이라고 설명했다. 현대그린푸드 측은 “경쟁력 있는 중소식품업체가 해외에 농·수·축산물을 안정적으로 수출할 수 있도록 지원을 아끼지 않겠다”고 밝혔다.
/허세민기자 semin@sedaily.com

심희정 기자
<저작권자 ⓒ 서울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top버튼
팝업창 닫기
글자크기 설정
팝업창 닫기
공유하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