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제 경제·마켓

“애플, 독자 5G 통신칩 개발중…2022년 또는 2023년 아이폰 탑재”

궈밍치 전망…“애플, 화웨이 제재 후 5G 전략 공격적으로 변해”

팀 쿡 애플 최고경영자(CEO) /AFP연합뉴스팀 쿡 애플 최고경영자(CEO) /AFP연합뉴스



해외 증권업계에서 애플이 독자 5세대(5G) 이동통신 통신칩을 개발하고 있다는 분석이 나왔다.

미 경제매체 CNBC 방송에 따르면 애플 전문가로 통하는 궈밍치 TF 인터내셔널 증권 연구원은 17일(현지시간) 보고서에서 이같이 밝히고 이 통신칩이 2022년 또는 2023년 출시될 아이폰에 탑재될 것으로 내다봤다.


궈 연구원은 올해 4월 애플과 퀄컴이 천문학적 규모의 특허료 소송을 중단하면서 “애플이 독자 5G 기술을 개발하도록 퀄컴이 애플에 5G 베이스밴드 칩의 소스 코드를 부분적으로 제공한다”는 내용에 양측이 합의했다고 말했다. 그는 “미국이 화웨이에 대해 거래제한 조치를 내린 뒤 애플의 5G 아이폰 전략이 더 공격적으로 변했다”고 지적했다. 그러면서 “2020년 하반기 신형 아이폰 출시량의 약 60%가 5G 아이폰이 될 것으로 추정한다”고 밝혔다. 이는 시장의 컨센서스(추정치 평균)인 20%를 크게 웃도는 수준이다.

관련기사



애플은 글로벌 스마트폰 시장에서 삼성에 이어 화웨이에도 따라잡히며 시장 점유율이 3위로 내려앉은 상황이다. 궈 연구원의 분석은 제재 조치로 화웨이가 주춤하는 사이 애플이 공세적 전략으로 시장 점유율을 회복하겠다는 의욕을 보이고 있다는 의미로 풀이된다.

궈 연구원은 또 애플이 내년에 화면 크기가 각각 6.7인치, 6.1인치, 5.4인치인 세 종류의 아이폰 모델을 출시할 것으로 전망했다. 세 모델은 모두 유기발광다이오드(OLED) 패널을 탑재하지만 이 중 5G를 지원하는 제품은 6.7인치와 5.4인치가 될 것으로 그는 내다봤다. 그는 애플의 5G 아이폰에는 퀄컴의 통신칩이 탑재된다고 밝혔다.


김창영 기자
<저작권자 ⓒ 서울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top버튼
팝업창 닫기
글자크기 설정
팝업창 닫기
공유하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