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회 사회일반

"왜 외상 안해줘" 마트서 흉기 협박 50대 검거

광주 서부경찰서는 20일 마트에서 흉기를 보여주며 종업원을 협박한 A(54)씨를 불구속 입건했다./연합뉴스광주 서부경찰서는 20일 마트에서 흉기를 보여주며 종업원을 협박한 A(54)씨를 불구속 입건했다./연합뉴스



동네 단골 마트에서 외상을 해주지 않는다며 흉기로 종업원을 협박한 50대 남성이 경찰에 붙잡혔다.

광주 서부경찰서는 20일 특수협박 혐의로 A(54)씨를 불구속 입건했다. A씨는 이날 자정께 광주 서구의 한 마트에서 흉기를 보여주며 종업원을 협박한 혐의를 받는다.


단골 마트에 술을 사러 간 A씨는 평소 친하게 지내던 종업원이 외상을 해주지 않자 집에서 흉기를 가지고 온 것으로 조사됐다. A씨는 종업원에게 품에 있는 흉기를 보여주며 “네가 찌르지 않으면 내가 찌르겠다”고 협박했다. 다만 A씨는 흉기를 꺼내 들진 않았고 시비만 하다 집으로 돌아갔다.

관련기사



신고를 받고 출동한 경찰은 A씨의 주거지 인근에서 A씨를 체포했다. 경찰은 A씨를 상대로 정확한 사건 경위를 조사할 예정이다.

/황민아 인턴기자 nomad@sedaily.com

황민아 기자
<저작권자 ⓒ 서울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top버튼
팝업창 닫기
글자크기 설정
팝업창 닫기
공유하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