가요

[공식입장] 세븐틴 측, 비행기 지각탑승 논란 “재입국 서류 작성 요청 때문에”

그룹 세븐틴 측이 비행기 탑승을 지연시켰다는 논란에 “서류 문제로 인해 탑승이 늦어졌다“라고 밝혔다.

세븐틴의 소속사 플레디스엔터테인먼트(이하 플레디스) 측은 21일 “세븐틴은 당일 공항에 정상 시간에 도착했다. ”며 “서류 문제가 있어 부득이하게 탑승이 늦어졌다”고 지각 탑승 논란에 대해 설명했다.



/사진=서울경제스타 DB


이어 “ 갑자기 나하공항 측에서 재입국 서류를 작성해달라고 요청해 시간이 지연됐다“고 전하며, ”의도한 것은 아니지만 저희의 문제로 인해 피해를 입은 승객 분들께 죄송하다“라고 공식 사과했다.

세븐틴은 지난 17일 일본 오키나와에서 팬미팅을 마치고 나하공항에서 인천행 비행기를 탔다. 이 과정에서 세븐틴의 지각 탑승으로 비행기가 1시간 가까이 연착됐다는 주장이 나왔다. 네티즌은 “오키나와에서 보이그룹 일행 때문에 한 시간 가까이 비행기가 연착이 됐다”며 “뒤늦게 나타나 얼굴을 가린 채 비즈니스석으로 쏙 들어가더라”고 글을 올렸다.

당시 세븐틴이 탑승한 것으로 알려진 아시아나 OZ171 편은 인천공항에 오후 3시 25분 도착 예정이었으나, 1시간여 지난 후 도착했던 것으로 알려졌다. 현지 날씨 사정 등으로 이미 30분 연착된 상태에서, 세븐틴 문제로 인해 30분이 추가로 늦어지며 논란이 일었다.
최주리 기자
sestar@sedaily.com
<저작권자 ⓒ 서울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서경스타팀 최주리 기자 sestar@sedaily.com

이기사의 댓글(0)


더보기
더보기


top버튼
팝업창 닫기

글자크기 설정

팝업창 닫기

공유하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