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회 전국

‘경기지역화폐’ 발행 두 달만에 1,000억 돌파

일반발행 609억 목표대비 44.2% 달성 …발행목표액 상향 조정




이재명 경기도지사의 골목상권 핵심 공약사업인 ‘경기지역 화폐’가 경기도 모든 시·군에서 본격적으로 확대 발행된 지 두 달 만에 누적 발행액 1,000억원을 돌파했다.

경기도는 올해 1월 1일부터 6월 9일까지 31개 시·군의 경기지역 화폐 누적 발행액은 1,276억원으로, 연간 목표액 4,961억원의 25.7%를 달성했다고 23일 밝혔다.


전 시·군 확대발행은 4월부터 이뤄졌으나 선도적으로 보급한 시·군도 있어 1월부터 통계를 산출했다. 이 가운데 구매할 때 6~10% 인센티브를 주는 ‘일반발행’은 연간 목표액 1,379억원의 44.2%인 609억원이다. 이는 경기지역 화폐가 도민에게서 큰 호응을 얻음을 보여주는 것이라고 도는 설명했다.

지역별 일반발행 실적에서는 성남시(76억원), 시흥시(71억원), 안양시(58억원) 등 3개 시가 전체의 34%를 차지했다. 선도적인 발행(성남 2006년, 시흥·안양 2018년 발행)으로 축적된 경험이 실적에 반영된 것으로 도는 풀이했다. 지난 4월에 발행을 시작한 화성시(39억원), 부천시(36억원), 수원시(30억원)의 판매액도 빠른 속도로 늘고 있다.

안산시(28억원), 군포시(25억원), 평택시(24억원), 하남시(23억원), 의왕시(22억원), 과천시(21억원) 등은 20억원 이상의 일반발행 실적을 보였다.



각 시·군은 특색 있는 지역 화폐 이름을 지어 브랜드 마케팅을 하고 있다.


안산사랑상품권 ‘다온(多溫)’, 시흥화폐 ‘시루’, 군포지역화폐 ‘군포愛머니’, 오산화폐 ‘오색전’, 양평지역화폐 ‘양평통보’ 등은 주민 공모로 독특한 브랜드를 만들었다.

관련기사



지역화폐로 청년기본소득과 산후조리비 등을 지급하는 ‘정책발행’은 연간 목표액 3,582억원의 18.6%인 667억원을 발행했다.

청년기본소득 257억원, 산후조리비 131억 원, 그밖에 아동수당과 공무원 복지포인트 277억원이다. 성남시는 아동수당까지 지역화폐로 지급해 정책발행액만 288억원이나 된다.

정책발행은 한 가지 사업으로 다중 효과를 내겠다는 이재명식 ‘가성비 정책’ 아이디어에서 출발했다. ‘기본소득-지역화폐-골목상권’ 연계로 복지가 지역경제를 견인하고 자영업자의 매출을 창출하는 경기도식 ‘화폐뉴딜’ 정책으로 자리를 잡았다고 도는 자평했다.

경기지역 화폐는 카드형·모바일형·종이형으로 발행된다. 카드형은 스마트폰에서 앱을 내려받아 구매하거나 가까운 농협은행 지점에서 구매할 수 있다. 구매할 때 시·군에 따라 6~10% 인센티브를 받는다.

박신환 경기도 경제노동실장은 “발행 시·군 안에서 연매출액 10억원 이하의 업소에만 쓸 수 있고 유흥업소에서는 쓸 수 없도록 설계해 ‘착한 소비’를 할 수 있다는 차별화된 장점이 있다”며 “경기지역 화폐 사용은 일종의 지역사회 운동의 성격까지 담고 있다”고 말했다.

행정안전부는 이달에 전국 지역화폐 발행수요를 조사하고 다음달 중 국무회의 의결을 거쳐 지역화폐 발행비용 보조 국비를 교부할 예정이다. 이에 따라 경기도는 31개 시군과 함께 올해 발행목표액을 상향 조정하고 홍보와 판촉에 힘을 쏟을 계획이다.

윤종열 기자
<저작권자 ⓒ 서울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top버튼
팝업창 닫기
글자크기 설정
팝업창 닫기
공유하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