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제 · 금융

신용호세계보험학술대상에 스위스 세인트갈렌대 연구팀

탄소감축 활동-보험산업 영향 분석

윤열현(왼쪽 두번째) 교보생명 사장이 지난 20일(현지시간) 싱가포르 샹그릴라호텔에서 열린 ‘2019 세계보험협회 글로벌인슈어런스 포럼’에서 쉬자화(〃세번째) 스위스 세인트갈렌대 교수에게 올해의 신용호세계보험학술대상을 시상하고 있다. /사진제공=교보생명윤열현(왼쪽 두번째) 교보생명 사장이 지난 20일(현지시간) 싱가포르 샹그릴라호텔에서 열린 ‘2019 세계보험협회 글로벌인슈어런스 포럼’에서 쉬자화(〃세번째) 스위스 세인트갈렌대 교수에게 올해의 신용호세계보험학술대상을 시상하고 있다. /사진제공=교보생명



세계보험협회(IIS)가 우수한 보험학자에게 수여하는 올해의 ‘신용호세계보험학술대상’ 수상자로 스위스 세인트갈렌대 연구팀이 선정됐다.


23일 교보생명에 따르면 알렉산더 브라운 교수, 세바스티안 우츠 교수, 쉬자화 교수 등이 이끄는 세인트갈렌대 연구팀은 탄소 감축과 관련된 언더라이팅·투자활동을 현금 흐름에 반영함으로써 보험 산업에 미칠 영향을 분석한 논문으로 이 상을 받았다. 신용호세계보험학술대상은 IIS가 신용호 교보생명 창립자의 공적을 기리기 위해 제정했으며 한국인의 이름으로 전 세계 보험학자에게 수여하는 유일한 상이다.

관련기사



신용호 창립자는 세계 최초로 교육보험을 창안하는 등 세계 보험산업 발전에 기여한 공로로 IIS로부터 ‘세계보험대상’을 한국인 최초로 수상한 데 이어 지난 1996년 ‘세계보험 명예의 전당’에 헌정됐다. IIS는 이듬해인 1997년 그의 공적을 기려 ‘신용호세계보험학술대상’을 제정하고 지금까지 70여명의 보험 전문가들에게 시상해왔다.


유주희 기자
<저작권자 ⓒ 서울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top버튼
팝업창 닫기
글자크기 설정
팝업창 닫기
공유하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