TV·방송

'악플의 밤' 설리, 노래방 18번은 '무조건'..트로트 실력 공개

설리가 ‘노래방 18번’ 박상철의 무조건을 ‘악플의 밤’에서 공개한다.

사진=JTBC2 ‘악플의 밤’


악플을 양지로 꺼내 공론화 시키는 과감한 시도로 온라인 오프라인을 뜨겁게 달구고 있는 JTBC2 ‘악플의 밤’(연출 이나라)은 스타들이 자신을 따라다니는 악플과 직접 대면해보고, 이에 대해 솔직한 속내를 밝히는 ‘악플 셀프 낭송 토크쇼’. 오늘(28일) 방송에는 ‘미스트롯’ 송가인-홍자-박성연이 출연해 색다른 악플 낭송으로 다시 한 번 세간을 후끈 달굴 예정이다.



최근 진행된 녹화에서 설리는 “내 노래방 18번은 ‘무조건’이다”라며 의외의 선곡을 밝혀 모두를 놀라게 했다. 이어 그는 걸쭉한 추임새와 목소리로 ‘박상철-무조건’을 선보여 격한 환호를 자아냈다. 특히 설리는 지긋이 감은 눈과 야무지게 들어올린 손으로 영락없는 트로트 가수의 면모를 뿜어낸 데 이어 콧소리 필살기로 현장을 후끈 달궜다는 후문이다.

노래를 마치자마자 설리는 “내가 지금 이걸 왜 하고 있지?”라며 급현타를 고백해 폭소를 유발했다. 이에 신동엽과 송가인은 촌철살인 감상평을 남겼다고 전해져 설리의 깜짝 트로트 실력에 궁금증이 높아진다.

그런가 하면 이날 김숙은 뜻밖의 트로트 가수 경력을 공개해 눈길을 끌었다. 바로 지난 2005년 ‘사천만 땡겨주세요’라는 트로트 곡을 발표했던 것. 이에 김숙은 즉석에서 노래를 선보였고, 송가인-홍자-박성연은 ‘1:3 트로트 개인 레슨’에 돌입해 웃음을 폭발시켰다.

한편 이날 송가인-홍자-박성연은 상큼한 아이돌 노래들로 끼를 한껏 발산해 이목을 집중시켰다. 특히 박성연은 “4년간 아이돌 연습생 생활을 했었다”고 밝히며, ‘제니-SOLO’를 선보였다고. 박성연의 찰떡 같은 소화력에 아이돌 가수 설리를 비롯한 모두가 감탄을 쏟아냈다고 해 이들의 활약에 기대감이 높아진다.

악플 셀프 낭송 토크쇼 JTBC2 ‘악플의 밤’은 오늘(28일) 저녁 8시에 JTBC2를 통해 방송된다.
김주원 기자
sestar@sedaily.com
<저작권자 ⓒ 서울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서경스타팀 김주원 기자 sestar@sedaily.com

이기사의 댓글(0)


더보기
더보기


top버튼
팝업창 닫기

글자크기 설정

팝업창 닫기

공유하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