청와대

靑, '영공침범' 러시아에 강력 항의 "재발하면 더 강력히 조치"

정의용, 파트루셰프 서기에 "사태 엄중" 경고

"중국은 경우가 다르다" 별도 메시지 없어

외교부, 주한 러시아대리·중국대사 초치도

청와대는 23일 러시아 조기경보통제기 1대가 동해 인근 영공을 침범한 것과 관련해 러시아 측에 강력히 항의했다고 밝혔다. 다만 우리측 방공식별구역(KADIZ·카디즈)에 진입한 중국에 대해서는 메시지를 보내지 않았다.

정의용 청와대 국가안보실장은 러시아 군용기의 영공 침범 이후 니콜라이 파트루셰프 러시아 연방안보회의(FSC) 서기에게 “우리는 이 사태를 매우 엄중하게 보고 있으며 이런 행위가 되풀이될 경우 훨씬 더 강력한 조치를 취할 것”이라고 항의 메시지를 전달했다고 고민청 청와대 대변인이 전했다. 정 실장은 또 파트투셰프 서기에게 “연방안보회의에서 상황을 파악하고 적절한 조치를 취해줄 것을 요청한다”고 밝혔다. 고 대변인은 이어 “러시아 조기경보통제기가 금일 오전 독도 영공을 침범한 것과 관련해 정의용 실장과 김유근 안보실 1차장은 국가위기관리센터에 위치해 상황을 관리했다”고 설명했다.

청와대 핵심관계자는 이날 오후 춘추관에서 기자들과 만나 러시아 군용기가 우리 영공을 침범한 것이 실수인지 아니면 의도가 있는 행동이었는지를 묻는 질문에 “지금 말하는 것은 적절하지 않을 것 같다”며 “러시아 측도 상황을 파악하는 것이 먼저 선행돼야 다음 단계를 고민할 수 있지 않을까 싶다”고 답했다. 중국에 대해서는 “러시아는 우리 영공을 침범했고 중국은 방공식별구역을 침범한 것으로 두 나라의 경우가 조금 다르다”며 “정부의 주한대사 초치 이외에 청와대가 중국 측에 별도의 메시지를 발신한 것은 없다”고 설명했다.

외교부는 이날 오후 막심 볼코프 주한 러시아 대리와 추궈홍 주한 중국대사를 초치했다. 윤순구 외교부 차관보는 이날 볼코프 대사대리를 서울 도렴동 청사로 초치한 후 “러시아 군용기의 우리 영공 침범은 한러 양국 간 우의 및 신뢰 관계를 훼손하는 것일 뿐만 아니라, 국제규범에 배치되는 것”이라고 언급하며 깊은 유감을 표했다. 이에 볼코프 대사대리는 한국 정부의 입장을 신속하게 본국에 보고하고, 철저한 진상조사 뒤 사실관계를 한국 정부와 공유하겠다는 뜻을 밝혔다. 윤 차관보는 추 대사에게도 중국 군용기의 KADIZ 진입에 대해 유감을 표명하고 재발 방지를 촉구했다.

한편 일본은 우리 군이 독도 인근 영공을 침범한 러시아 군용기를 향해 경고 사격을 한 데 대해 일본이 독도 영유권을 주장하며 외교 채널을 통해 항의했다. 일본의 이 같은 억지 주장에 외교부는 “독도는 우리 고유 영토”라며 곧바로 일축했다
/양지윤·정영현기자 yang@sedaily.com

관련기사

양지윤 기자
yang@sedaily.com
<저작권자 ⓒ 서울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기사의 댓글(0)


더보기
더보기


top버튼
팝업창 닫기

글자크기 설정

팝업창 닫기

공유하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