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국

충남도, ‘노후석탄화력 폐쇄’…범도민 역량 모은다

도내 300여 시민단체 ‘석탄화력 조기폐쇄’ 대책위 구성·출범

충남지역 300여개 시민단체가 노후 석탄화력발전소 조기 폐쇄를 위한 공론화 작업에 역량을 모은다.

충남도는 23일 충남도서관에서 양승조 충남도지사를 비롯해 유병국 충남도의회 의장, 시민사회단체 등 도민 250여명이 참석한 가운데 ‘충남 노후 석탄화력 범도민대책위원회’ 출범식을 개최했다. 대책위는 충남시민사회단체연대회의, 충남지속가능발전협의회를 비롯한 자유총연맹 충남지부, 바르게살기운동 충남도협의회, 충남새마을회 등 진보와 보수 성향을 막론하고 함께 힘을 모으기로 했다. 대책위는 향후 노후 석탄화력발전소의 조기폐쇄와 석탄화력 수명 연장 백지화를 촉구하기 위해 강력하고 실효성 있는 범도민 운동을 벌일 계획이다.

충남도는 화력발전소 수명 기준을 30년에서 경제수명인 25년으로 단축하고 오는 2026년까지 도내 화력발전소 30기(전국 60기)중 14기를 폐쇄하는 것을 목표로 하고 있다. 이를 위해 석탄화력 조기 폐쇄에 대한 도민의 뜻을 중앙정부에 알리고 서명운동과 토론회는 물론 도민이 참여하는 대규모 캠페인을 전개해 여론을 환기시킬 방침이다.

양승조 충남도지사는 “노후 석탄화력발전 조기 폐쇄와 이를 대체할 친환경에너지로의 전환은 더 이상 미룰 수 없는 중대한 과제”라고 말했다. /홍성=박희윤기자 hypark@sedaily.com

관련기사

박희윤 기자
hypark@sedaily.com
<저작권자 ⓒ 서울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기사의 댓글(0)


더보기
더보기


top버튼
팝업창 닫기

글자크기 설정

팝업창 닫기

공유하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