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울경제

HOME  >  산업  >  바이오&ICT

용인이 내친 네이버 데이터센터, 유치신청 136곳.. 러브콜 쇄도

  • 임진혁 기자
  • 2019-07-23 20:22:14
  • 바이오&ICT
용인이 내친 네이버 데이터센터, 유치신청 136곳.. 러브콜 쇄도
춘천시 구봉산 자락에 위치한 네이버 데이터센터 ‘각’의 전경. 자연 바람으로 내부 열기를 식힐 수 있도록 설계됐다. /사진제공=네이버

네이버가 경기도 용인에 지으려다 주민의 반대로 무산된 제2 데이터센터를 서로 유치하겠다며 136곳이 러브콜을 보냈다. ★관련기사 14면

23일 네이버에 따르면 지난 12일 시작한 데이터센터 부지 제안 접수를 이날 마감한 결과 전국 60개 지방자치단체 78곳, 민간·개인 58곳 등 모두 136곳이 의향서를 제출했다. 네이버의 한 관계자는 “예상보다 접수가 많이 몰려 매일 밤늦게까지 작업하고 있다”고 전했다.

애초 네이버는 용인 공세동에 5,400억원을 투자해 제2 데이터센터를 지을 계획이었다. 토지까지 매입했지만 지역 주민들이 환경 오염 등을 우려해 반대하자 결국 사업을 접었다. 이후 다른 지자체들로부터 데이터센터를 유치하고 싶다는 문의가 쇄도하면서 네이버는 이번 공개모집을 진행했다. /백주원기자 jwpaik@sedaily.com

용인이 내친 네이버 데이터센터, 유치신청 136곳.. 러브콜 쇄도

근거 없는 불안 대신 고용·세수 효과 선택

5400억투자…2023년 완공

지자체마다 TF 구성 경쟁

AI 산업 육성 지원 약속도


네이버의 첫 번째 데이터 센터 ‘각’이 자리한 강원도 춘천시는 지난해 네이버로부터 168억원의 지방세를 거둬들였다. 지역 주민 700여 명이 이곳에서 일하는데 인건비만 연 920억원에 달한다. 네이버의 제2 데이터센터 공개모집에 뛰어든 전국 지방자치단체들은 근거가 불명확한 전자파와 환경오염을 걱정하기보다는 경제적 실리를 선택했다.

23일 정보기술(IT) 업계에 따르면 각 지자체들은 전담조직(TF)을 만들고 인공지능(AI) 등 관련 산업 육성 지원을 약속하는 등 네이버 제2 데이터센터를 유치하기 위해 총력전에 나섰다. 상대적으로 기반시설이 부족한 경기 북부와 충청북도, 강원도 내 다수 지자체가 의향서를 제출했으며 인천에서는 송도와 청라 등 국제도시 두 곳을 후보지로 올렸다. 네이버가 애초 데이터센터를 지으려고 했던 용인시도 대체부지를 골라 신청했을 정도다. 대전시의 경우 AI와 빅데이터 등 4차 산업혁명 관련 산업을 육성한다는 청사진도 내놓았다. 각종 인센티브를 약속한 지자체도 다수로 알려졌다.

이번 공모가 흥행에 성공한 이유는 데이터센터 건립이 미치는 경제적 파급효과 때문으로 풀이된다. 내년 착공해 2022년 완공예정인 데이터센터 건립에만 5,400억원이 투입되는데 공사 시작부터 완공 후까지 고용 창출과 세수 증대, 상권 부흥 등 직·간접적 영향이 적지 않을 것으로 분석된다.

용인 공세동 부지 건립과정에서 불거진 환경 오염 공포도 상당수 해소된 것으로 풀이된다. 당시 지역 주민들이 특고압 전기공급시설에서 발생하는 전자파와 비상발전시설·냉각탑 시설에서 나오는 오염물질이 주민건강에 위협을 줄 수 있다고 반발했다. 반면 네이버는 앞서 완공된 ‘각’이 환경문제 등에 대한 우려 없이 철저히 관리되고 있으며 전자파 역시 일반 전자레인지보다 낮은 수준으로 검출됐다고 반론을 펼쳤다. 이번 공모에서는 추정에 가까운 우려보다는 검증된 안전에 힘이 실린데다 지자체들이 개발 예정 산업단지 등을 대상지로 꼽으며 민원 발생 우려를 차단한 것으로 알려졌다.

네이버는 다음달 14일까지 이들로부터 최종 제안서를 다시 받은 다음 서류 심사와 현장 실사 등을 거쳐 9월 안에 최종 우선 협상자를 선정할 예정이다. 네이버는 제2데이터센터를 5세대 이동통신(5G)·로봇·인공지능·빅데이터 등 첨단 산업의 인프라로 활용할 계획이다. 네이버 관계자는 “공정한 검토를 거쳐 최종 부지를 선정할 것”이라고 말했다. /백주원기자 jwpaik@sedaily.com


<저작권자 ⓒ 서울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XC

시선집중

ad

이 기사를 공유하세요.

[화제집중]

ad

이메일 보내기

보내는 사람

수신 메일 주소

※ 여러명에게 보낼 경우 ‘,’로 구분하세요

메일 제목

전송 취소

메일이 정상적으로 발송되었습니다
이용해 주셔서 감사합니다.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