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치·사회

폼페이오 “실무협상 곧 재개 희망…3차 북미정상회담 논의는 없어"

'큐빅퍼즐’ 풀 “창의적 해법” 강조

‘3차담판 하려면 실무협상 성과 있어야’ 입장 확인

마이크 폼페이오 미국 국무장관이 29일(현지시간) 워싱턴DC에서 열린 국무부 행사에서 연설하고 있다. /워싱턴DC=AFP연합뉴스


마이크 폼페이오 미국 국무장관은 비핵화 문제를 풀기 위한 ‘창의적 해법’을 강조하며 북한과 실무협상을 곧 재개하기를 희망한다고 거듭 밝혔다. 다만 3차 북미정상회담과 관련해 현재 논의되거나 계획된 것은 없다고 말했다.

폼페이오 장관은 29일(현지시간) 워싱턴DC에서 열린 ‘이코노믹 클럽’ 주관 행사에서 인터뷰 형식으로 진행된 대담에서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이 비핵화할 준비가 됐다고 반복해서 말해왔다고 재차 환기한 뒤 “이제 (비핵화 약속을) 실행할 시간이다. 우리가 이를 달성할 수 있기를 나는 희망한다”고 말했다.

폼페이오 장관은 다음달 2일 태국 방콕에서 열리는 ARF 외교장관 회담 일정을 거론, “나는 내일 낮에 아시아로 향한다. 나는 며칠간 방콕에 있을 것”이라며 “우리가 ‘큐빅 퍼즐’(Rubik‘s Cube)을 풀 수 있도록 실무협상을 곧(very soon) 다시 시작하길 희망한다”고 강조했다. 그러면서 “이것은 또한 그(김 위원장)가 북한 지도자로서 받아든 진짜 도전이기도 하다”며 “트럼프 대통령이 언급해온 더 밝은 미래를 얻을 수 있도록 그가 그의 길을 분명히 보기를 희망한다”고 덧붙였다. 북미가 아직 비핵화 개념에서부터 간극을 좁히지 못한 가운데 비핵화 합의를 ’큐빅 퍼즐‘에 비유한 것으로 보인다.


폼페이오 장관은 지난 25일 인터뷰에서 북한의 최근 단거리 탄도미사일 발사가 협상에 앞선 지렛대 확보 차원이라는 분석을 내놓으며 ‘두어주’ 내에 실무협상이 재개되길 기대한다고 밝힌 바 있다.

관련기사



폼페이오 장관은 그러나 이날 대담에서 ‘날짜와 시간 등 곧 3차 (북미) 정상회담이 발표될 것으로 기대하느냐’는 질문에는 “논의되고 있는 것이 없다. 계획된 것이 없다”고 밝혔다.

폼페이오 장관은 ‘북한이 현재 가진 것을 유지하면서 더이상 추가 핵무기를 제조하지 않을 경우 제재 해제를 해주는 방안도 검토할 의향이 있는가’라는 질문에 “너무 가정적(인 질문)”이라면서 “우리는 이 문제를 푸는 데 있어‘ 창의적인 해법’(creative solutions)이 있기를 희망한다. 그것은 우리 각자에게 매우 어려운 도전”이라고 답했다. 그러면서 “이것들은 미국의 제재가 아닌 유엔 안전보장이사회(안보리)의 결의들로, 모든 나라가 가하고 있는 국제적인 제재들이다. 우리는 우리가 이들 제재 집행을 위한 청지기라는 걸 유념하고 있다”고 말했다.

폼페이오 장관의 이날 발언은 북한의 미사일 발사에도 불구, ‘외교적 해법’ 기조에 따른 조속한 대화 재개 입장을 견지하면서도 3차 북미정상회담이 개최되기 위해서는 먼저 그 징검다리 격인 실무협상에서 비핵화 문제에 대한 실질적 성과가 견인돼야 한다는 입장을 다시 한번 내비친 것으로 보인다. 특히 그동안 전향적인 입장 변화를 촉구해온 연장 선상에서 ‘창의적인 해법’을 강조함으로써 북한이 비핵화에 대한 결단을 갖고 협상장에 나서라는 시그널을 거듭 보낸 것으로 풀이된다.


김창영 기자
kcy@sedaily.com
<저작권자 ⓒ 서울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기사의 댓글(0)



더보기
더보기




top버튼
팝업창 닫기

글자크기 설정

팝업창 닫기

공유하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