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회일반

서울시 심야시간 택시 동승 서비스앱 '반반택시' 출시

반반택시 서비스 내용 및 이용절차 /자료제공=서울시


서울시가 심야 시간 택시공급 부족 문제를 해결하기 위해 ‘동승 서비스 앱’을 출시했다.

서울시는 ‘반반택시’ 앱 서비스를 1일부터 시작한다고 발표했다. 택시 동승을 원하는 승객이 앱을 통해 호출하면 자동으로 동성 동승객을 매칭하고 운전자를 호출하는 방식이다. 동승객은 △인접지역 1㎞ 이내 △동승구간이 70% 이상 △동승시 추가 예상시간이 15분 이하 △동성인 경우에만 매칭된다. 동성으로 한정한 이유는 성추행 등 범죄가 일어날 수 있다는 우려 때문이다. 이용 가능 시간은 밤 22시부터 다음날 새벽 4시까지이며 지역은 승차난이 많이 발생하는 강남·서초·종로·용산 등 12개 자치구로 한정됐다.

관련기사



미터기 요금은 이용거리에 비례해 반반씩 지불하면 되며 호출료도 추가된다. 호출료는 밤 22시~자정 건당 4,000원(1인 2,000원) 자정~새벽 4시 건당 6,000원(1인 3,000원)이다. 서울시는 “시민은 승차난이 심한 심야에 택시 타기가 수월하게 되고 요금부담도 줄 것”이라며 “택시운전자는 동승에 따른 수입이 증가하고 서비스도 개선될 수 있을 것”이라고 기대했다.

다만 개인주의적인 사고가 퍼지면서 이미 사라진 ‘택시 동승’이 다시 부활할 수 있겠느냐는 회의적인 시각도 있다. 황보연 서울시 도시교통실장은 “중앙부처와 함께 시민불편이 없도록 운영실태를 3개월간 집중적으로 모니터링할 것”이라며 “향후 정부와 협의 운영평가 등을 통해 제도를 개선하겠다”고 말했다.
변재현 기자
humbleness@sedaily.com
<저작권자 ⓒ 서울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사회부 변재현 기자 humbleness@sedaily.com
수습 기간을 마치며 국제부에 지원했을 때
타국의 음식처럼 다채롭고 맛깔나는 기사를 쓰고 싶었습니다.
태국 스프의 시큼한 맛처럼, 새롭고 매력적인 기사를 쓰겠습니다.
더보기

이기사의 댓글(0)


더보기
더보기


top버튼
팝업창 닫기

글자크기 설정

팝업창 닫기

공유하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