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회일반

경찰, 양현석 ‘원정도박 혐의’도 내사



외국인 투자가를 상대로 성 접대를 한 혐의를 받는 양현석(50) 전 YG엔터테인먼트 대표와 관련해 경찰이 ‘원정 도박’ 혐의로도 내사에 착수했다. 서울지방경찰청 지능범죄수사대는 8일 “양 전 대표가 해외에서 원정 도박을 했다는 첩보를 전날 경찰청으로부터 받아 내사에 착수했다”고 밝혔다. 경찰은 금융정보분석원(FIU)으로부터 양 전 대표의 금융 관련 자료를 넘겨받아 수상한 자금 흐름이 있는지 들여다보고 있다. 지난달 서울경찰청 광역수사대는 양 전 대표를 지난 2014년 서울의 한 고급식당에서 외국인 재력가를 접대하면서 유흥업소 여성들을 동원한 혐의로 입건했다.

관련기사



허진 기자
hjin@sedaily.com
<저작권자 ⓒ 서울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사회부 허진 기자 hjin@sedaily.com
'나의 오늘'이 아니라 '우리의 내일'을 위해 생각하고 쓰겠습니다. 오직 '내일'과 '우리'를, 생각과 쓰기의 종착지로 삼겠습니다.
더보기

이기사의 댓글(0)




top버튼
팝업창 닫기

글자크기 설정

팝업창 닫기

공유하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