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울경제

HOME  >  산업  >  생활

[CEO&STORY]김일수 셀리턴 대표 "흉터 완화 기뻐한 화상환자 보며 보람…사랑받은만큼 나눌것"

■사회공헌 활동도 활발
갑작스런 심근경색서 가까스로 회복
더 적극적으로 베푸는 자세 갖게돼
병원에 제품기증·외국인에 장학금도

  • 허세민 기자
  • 2019-08-12 17:57:39
  • 생활
[CEO&STORY]김일수 셀리턴 대표 '흉터 완화 기뻐한 화상환자 보며 보람…사랑받은만큼 나눌것'
김일수 셀리턴 대표/이호재기자

김일수 셀리턴 대표에게 LED 마스크는 단순한 피부 관리기를 넘어 잃어버린 자신감을 되찾아주는 착한 존재다. 김 대표는 회사 설립 후 가장 보람된 순간에 대해 “고객들이 LED 마스크를 만나고 나서부터 자신감이 생겼다고 말할 때 가장 기분이 좋다”면서 “신제품 론칭 행사뿐만 아니라 최근에는 한 지역 사회에서 셀리턴을 사용하는 고객을 비롯한 1,500여명을 초청해 셀리턴 뷰티풀 행사를 여는 등 다양한 접점을 통해 소통하고 있다”고 말했다.

특히 김 대표의 뇌리에 강하게 남하게 남은 고객은 얼굴에 흉터가 많았던 40대 초반의 한 여성이다. “현재 셀리턴에 자문위원으로 계신 한 박사님의 소개로 저희 제품을 알게 된 분이었어요. 수십년간 흉터로 인해 굉장한 스트레스를 받으며 살았는데 ‘셀리턴 LED 마스크 프리미엄’을 두 달 가까이 사용하자 흉터가 많이 완화되는 경험을 했다고 전해주셨어요. 인생이 바뀌었다면서 뛸 듯이 기뻐했다는 이야기를 듣고 LED 마스크가 외적 아름다움을 가꿔주는 것 이상의 숨은 기능을 발휘한다고 생각했죠.”


셀리턴은 사회공헌 활동도 다양하게 전개한다. ‘사랑은 받은 만큼 나눠야 한다’는 김 대표의 철학이 반영됐다. 지난 2014년 급작스러운 심근경색을 겪었을 당시 가까스로 생명을 구하면서 더 적극적으로 베푸는 자세를 갖게 됐다. 올 3월에는 사내에 사회공헌 태스크포스(TF)팀인 ‘뷰티풀라이프(Beautiful life)’를 구성해 매주 회의를 열기도 한다. 김 대표는 “제품을 개발해 판매하는 것은 기업의 생존을 위한 것일 뿐이고 셀리턴이 가고자 하는 방향은 사회공헌에 있다”면서 “단순 기부 차원을 넘어 선순환이 되는 사회공헌 시스템을 만들고 싶다”고 말했다.

연예인 협찬이 없는 것이 원칙이지만 좋은 일에는 아낌없이 제공한다. 셀리턴은 지난해 1월부터 화상 전문병원인 베스티안병원에 LED 마스크를 기증하는 등 후원활동을 펼치고 있다. 김 대표는 “화상환자는 피부 상처 때문에 폐쇄적인 성향을 갖고 있는데 이 같은 환자들이 피부이식 수술 후 더 빨리 회복될 수 있도록 제품을 지원하고 있다”고 설명했다. 이외에도 셀리턴은 화상환자 인식 개선을 위한 동화책 제작과 화상환자의 마라톤 대회도 후원하고 있다.

올 초 다양한 국적의 외국인 유학생들이 재학 중인 남서울대 뷰티보건학과에 장학금도 기탁했다. 김 대표는 “K뷰티에 대해 배우기 위해 한국을 찾은 동남아시아 학생들이 각자의 나라에 돌아갔을 때 한국에 대해 긍정적인 이미지가 남았으면 좋겠다는 마음에서 시작했다”면서 “또 학생들에게 셀리턴에서 인턴으로 근무할 수 있는 기회를 제공해 인재를 확보하는 측면도 있다”고 말했다.
/인천=허세민기자 semin@sedaily.com


<저작권자 ⓒ 서울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XC

시선집중

ad

이 기사를 공유하세요.

[화제집중]

ad

이메일 보내기

보내는 사람

수신 메일 주소

※ 여러명에게 보낼 경우 ‘,’로 구분하세요

메일 제목

전송 취소

메일이 정상적으로 발송되었습니다
이용해 주셔서 감사합니다.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