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치·사회

日외무 부대신 “韓 일본 백색국가 제외, 대항조치면 WTO 위반” 주장

사토 부대신 "어떠한 이유인지 확인할 것"

앞서 외무성 간부 "과잉반응 않겠다" 밝혀

2일(현지시간) 아베 신조(가운데) 일본 총리가 각의에 참석해 이시이 게이이치(왼쪽) 국토교통상, 아소 다로 부총리와 함께 앉아있다. /도쿄=AP연합뉴스


사토 마사히사 일본 외무 부대신이 한국 정부가 ‘백색국가’(수출절차 우대국) 명단에서 일본을 제외한 것과 관련해 “일본의 수출관리 조치 재검토에 대한 대항조치라면 세계무역기구(WTO) 위반이라고 할 수 있다”고 주장했다.

사토 부대신은 12일(현지시간) 자신의 트위터에 “이것이 어떠한 이유인지 자세한 내용을 확인할 것”이라며 이같이 말했다. 이어 “다만 한국으로부터 일본으로 미묘한 전략물자는 거의 없는 것은 아닌가”라며 “그다지 실질적 영향이 없을지도?”라고 적은 뒤 “확인하겠다”고 적었다.


교도통신은 이와 별도로 외무성 간부가 “과잉반응은 하지 않을 것”이라고 말했다고 전했다. 보도에 따르면 이 간부는 광복절을 앞두고 한국의 동향을 살펴본 뒤 대응을 검토할 것이라는 의사를 밝혔다.

관련기사



NHK는 앞서 외무성 간부가 “한국 측 조치의 이유와 구체적 내용 등 자세한 내용을 확인한 뒤 대응하고 싶다”고 말했다고 전했다. 또 다른 간부는 “즉각 큰 영향이 나오지는 않을 것으로 생각하고 있는 만큼 현 단계에서는 상황을 지켜볼 것”이라고 말해 향후 상황을 냉정하게 지켜볼 것이라는 태도를 보였다고 방송은 설명했다.

경제산업성(경산성)은 이날 발표와 관련해 자세한 내용을 확인하고 영향에 대한 분석을 진행하기로 했다.

전희윤 기자
heeyoun@sedaily.com
<저작권자 ⓒ 서울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기사의 댓글(0)




top버튼
팝업창 닫기

글자크기 설정

팝업창 닫기

공유하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