보험·카드

하나카드 앱만 깔면...70개국서 원터치 결제

비자와 NFC결제 서비스 시작

국내 최초...아시아선 두번째

장경훈(왼쪽) 하나카드 사장과 패트릭 윤 비자코리아 사장이 지난 14일 열린 ‘해외 모바일 결제 서비스 출시 기념식’에서 함께 포즈를 취하고 있다. /사진제공=하나카드


하나카드 간편결제 애플리케이션인 ‘하나1Q페이’만 있으면 영국 런던이나 싱가포르 등 전 세계 70여개국에서 모바일을 통한 간편결제가 가능해진다.


19일 하나카드는 ‘하나1Q페이’ 앱을 깐 스마트폰을 결제단말기에 갖다 대기만 하면 결제가 되는 ‘근거리 무선통신(NFC) 결제 서비스’를 전 세계 70여개국에서 이용할 수 있다고 밝혔다. 이번 서비스는 글로벌 브랜드인 비자(VISA)와 협업해 이뤄진 것으로 국내 카드사로서는 처음이고 아시아 국가에서는 두 번째다.

관련기사



하나카드 고객이 ‘하나1Q페이’에 카드를 등록하고 해외 사용을 활성화하면 해외 현지에서 스마트폰을 단말기에 터치만 하면 바로 결제할 수 있다. 해외에서 선불 유심칩을 이용하는 고객도 ‘하나1Q페이’ 앱만 설치하면 NFC 결제 서비스를 이용할 수 있다. 특히 현지 일반 가맹점뿐 아니라 대중교통·자판기·면세점 등 NFC 결제 지원 단말기가 있는 곳에서도 이 서비스로 결제할 수 있다. 하나카드의 한 관계자는 “비자 콘택트리스 규격을 지원하는 전 세계 NFC 단말기에서 이용 가능하다”고 설명했다. 이 때문에 해당 국가를 여행할 때 번거롭게 환전할 필요도 없게 된다.

하나카드는 이번 서비스 출시와 함께 싱가포르에서 ‘하나1Q페이’로 결제하는 고객을 대상으로 다음달 15일까지 이벤트도 진행한다. 결제 내역이 있는 고객을 대상으로 추첨을 통해 500만원(2명), 200만원(4명), 100만원(6명) 상당의 해외여행 상품권을 증정할 예정이다. 장경훈 하나카드 사장은 “하나1Q페이를 활용한 글로벌 마케팅을 점점 확대해나갈 계획”이라고 말했다.

김기혁 기자
coldmetal@sedaily.com
<저작권자 ⓒ 서울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금융부 김기혁 기자 coldmetal@sedaily.com
메이저리그 구단 오클랜드 애슬레틱스의 단장 빌리빈은 야구라는 스포츠 영역에 통계학을 도입해 우승을 이끌어냈습니다.
이처럼 모든 삶의 영역엔 경제 원리가 숨어 있다고 생각합니다. 경제로 행간을 읽어내는 기자가 되겠습니다.
더보기

이기사의 댓글(0)




top버튼
팝업창 닫기

글자크기 설정

팝업창 닫기

공유하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