통일·외교·안보

비건과 회동한 김현종 "북미대화 곧 재개될 듯"

김현종 청와대 국가안보실 2차장이 22일 대북 실무협상을 총괄하는 스티븐 비건 미국 국무부 대북특별대표와 회동한 뒤 “북미 간 대화가 곧 전개될 것 같다는 인상을 받았다”고 말했다. ★관련기사 5면


김 차장은 이날 오전11시부터 정부서울청사에서 1시간10분가량 비건 대표와 면담한 뒤 기자들과 만나 이같이 밝혔다. 그는 ‘북측에서 대화 재개와 관련한 구체적인 신호가 있었다는 것으로 이해해도 되느냐’는 질문에는 “그건 아니다”라고 선을 그었다.

관련기사



또 김 차장은 북한 외무성이 이날 오전 발표한 대변인 담화에서 “군사적 위협을 동반한 대화에는 흥미가 없다”고 밝혔음에도 북미대화 재개를 낙관하는 이유에 대해 “정확한 내용을 밝힐 수는 없지만 곧 이뤄질 것으로 본다”며 말을 아꼈다. 그러면서 “지금까지 북한이 우리에 대해 비판적인 멘트를 계속했지만, 우리가 건설적인 목적을 달성하기 위해 절제한 것을 미국 측이 높이 평가했다”고 전했다.

이날 면담에서 비건 대표가 먼저 한미일 공조의 중요성에 대해 운을 띄웠고 김 차장은 한일 군사정보보호협정(GSOMIA·지소미아) 연장 여부와 관련해 “신중히 검토해 우리 국익에 합치하도록 판단을 잘하겠다”고 답했다.


박우인 기자
wipark@sedaily.com
<저작권자 ⓒ 서울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정치부 박우인 기자 wipark@sedaily.com
아랫사람에게 묻는 걸 부끄러워 하지 말라.
모든 악은 거짓지식에서 나오고, 거짓지식은 스스로 알고 있다는 오만에서 비롯됩니다.
나의 무지(無知)를 인정하고 어린아이에게도 묻는 것을 부끄러워하지 않는 기자가 되겠습니다.
더보기

이기사의 댓글(0)



더보기
더보기




top버튼
팝업창 닫기

글자크기 설정

팝업창 닫기

공유하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