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업

캄보디아 5G 네트워크 장악하는 화웨이

동남아시아 국가들 화웨이 장비사용 개방적 태도

화웨이/연합뉴스


중국 화웨이 5G 장비들이 캄보디아 전역에 깔릴 전망이다.


12일 일간 크메르 타임스는 메트폰, 스마트 아시아타, 셀카드 등 캄보디아 주요 이동통신사들이 화웨이 기술을 활용해 5G 네트워크 구축을 추진하고 있다고 소식통을 인용해 보도했다.

관련기사



메트폰은 베트남 최대 이동통신사인 ‘비엣텔’의 캄보디아 법인이고, 스마트 아시아타는 말레이시아에 본사를 둔 이동통신사 ‘아시아타’의 자회사다. 중국과 무역 전쟁을 벌이는 미국은 동맹국들을 중심으로 화웨이 제재 전선을 구축하고 있다. 미국은 화웨이 장비에 기밀을 빼돌릴 수 있는 장치가 설치돼 있다는 의혹을 제기하고 있다. 미국의 노력에도 캄보디아 우편통신부는 지난 4월 화웨이와 5G 인프라 개발 협력 협약을 체결했다. 또 태국, 말레이시아, 필리핀 등 다른 동남아시아 국가들도 화웨이 장비사용에 개방적인 태도를 보이고 있다.

다만 베트남 국방부가 운영하는 비엣텔은 최근 베트남 내 5G 네트워크 구축에는 화웨이 장비를 배제하겠다는 입장을 밝혔다.


서종갑 기자
gap@sedaily.com
<저작권자 ⓒ 서울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산업부 서종갑 기자 gap@sedaily.com
김언수 장편소설 '뜨거운 피' 여주인공 인숙의 말입니다. 남 탓, 조건 탓하며 현실과 타협하는 부끄러운 기자가 되지 않으려 오늘도 저항 중입니다.
더보기

이기사의 댓글(0)






top버튼
팝업창 닫기

글자크기 설정

팝업창 닫기

공유하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