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울경제

HOME  >  사회  >  사회일반

나가노 자치경찰, 관광객 늘자 산악안전 조직 요청..코방까지 인력 배치

[자치경찰, 치안시스템의 대전환]

  • 최성욱 기자
  • 2019-09-17 17:32:07
  • 사회일반
나가노 자치경찰, 관광객 늘자 산악안전 조직 요청..코방까지 인력 배치
나가노 자치경찰본부 소속 산악안전구조대원들이 실족사고를 당한 등산객을 구조해 헬기로 이송하고 있다./사진제공=나가노자치경찰본부

일본의 대표적인 산악지역인 나가노현에서 활동하는 산악안전구조대는 자치경찰대 소속이다. 지역 내 대표적인 치안수요 중 하나인 등산객과 스키 관광객들의 구조활동에 특화된 맞춤형 치안부서다.

나가노 자치경찰본부는 2015년 일본에서 처음으로 산악안전대책과를 신설했다. 현재 나가노 전역에서 전문산악구조 인력으로 활동하는 경찰관은 총 33명이다. 이들은 주로 산간지방에 위치한 코방(파출소)과 주재소(1인 치안센터)에 근무하면서 산사태는 물론 여름에는 등산객, 겨울에는 스키장 관광객 조난·실족사고를 전담한다. 규모는 작지만 긴급 사고가 발생하면 경찰본부와 지방자치단체에 요청해 헬기까지 동원할 수 있다.


산악안전구조대는 일본 내에서도 지역 맞춤형 치안서비스의 대표적인 사례로 손꼽힌다. 나가노 자치경찰은 1998년 동계올림픽을 치른 이후 관광객 증가로 조난·실족 사고가 늘어나자 지자체에 이에 대응할 수 있는 전문 조직을 신설해줄 것을 요청했다. 이전에도 나가노 자치경찰 내에 유사조직인 산악안전팀이 존재했지만 말단 치안조직인 코방과 주재소까지 경력을 배치해 현장대응력 강화에 나선 것이다. 산악지역이라는 지역적 특성을 치안행정에 반영한 결과물이다.

나가노 자치경찰, 관광객 늘자 산악안전 조직 요청..코방까지 인력 배치
일본 나가노현 산악안전구조대원들이 구조활동을 펼치고 있다./사진제공=나가노자치경찰본부

산악안전구조대로 활동하기 위해서는 전문 훈련과정도 거쳐야 한다. 산악안전구조대는 나가노 경찰학교에 입소해 2주간 산악사고에 대비한 인명구조훈련 등 기본훈련 외에도 별도로 해발 3,000m 등반훈련 등 4주간 전문과정을 추가로 이수해야 한다. 또 경찰학교에 입소한 모든 경찰관이 2주간 실족·추락·조난 등 산악사고 구조훈련을 받는다. 나가노의 모든 경찰관이 기본적으로 산악지형에서 발생할 수 있는 재난과 사고에 대응할 수 있는 역량을 갖추고 있는 의미다.

나가노 경찰본부 관계자는 “산악안전구조대는 지역 주민뿐 아니라 관광객들의 치안수요에 적극적으로 대응하고 있다”면서 “자치경찰과 지자체가 적극적으로 협력하기 때문에 가능했다”고 설명했다./나가노=최성욱기자 secret@sedaily.com


<저작권자 ⓒ 서울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XC

시선집중

ad

이 기사를 공유하세요.

[화제집중]

ad

이메일 보내기

보내는 사람

수신 메일 주소

※ 여러명에게 보낼 경우 ‘,’로 구분하세요

메일 제목

전송 취소

메일이 정상적으로 발송되었습니다
이용해 주셔서 감사합니다.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