TV·방송

강병규, 양준혁 또 한번 저격..性스캔들 “양불신, 예상 벗어나지 않아”

전 프로야구 선수 강병규(47)가 성 스캔들에 휘말린 양준혁(50)을 저격하는 듯한 글을 올렸다.

강병규는 19일 자신의 트위터에 “양불신(양준혁) 어쩜 이렇게 예상을 벗어나지 않는지”라며 “‘잘 좀 하지 그랬냐’ 네가 예전에 내게 한 말이다”라고 글을 올렸다.

강병규와 양준혁은 지난 2012년 ‘양준혁 야구재단’을 놓고 설전을 벌인 바 있다. 양준혁은 당시 SNS를 통해 “홈페이지를 통해 후원하면 자라나는 꿈나무들에게 큰 힘이 된다”며 ‘양준혁 야구재단’ 후원 방법을 소개하는 글을 남겼다.

/사진=연합뉴스


이후 강병규는 양준혁에게 야구팬들의 후원금 규모와 사용처, 지원 내역 등을 공개하라고 지적하며 설전을 벌였다. 이후 양준혁은 강병규의 도박 전력을 언급했고 강병규는 양준혁의 강원랜드 출입설을 제기하며 맞붙었다.


양준혁은 현재 성스캔들에 휘말렸다. 난 18일 양준혁으로 추정되는 남성이 자고 있는 사진과 함께 짧은 글이 올라왔다.



이후 양준혁은 “내 발자취를 모욕하는 것”이라며 불쾌감을 드러내며 “사진 유포에 대해 법적으로 대응할 것이다”라고 입장을 전했다.

양준혁 법률 대리인쪽 역시 “여성분의 악의적인 주장이 사실이 아니라는 점을 뒷받침하는 정황 증거가 확보됐다”며 “양준혁의 억울함을 밝히기 위해 사건을 빠르게 진행할 것”이라고 강경대응 입장을 시사했다.

최주리 기자
sestar@sedaily.com
<저작권자 ⓒ 서울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서경스타팀 최주리 기자 sestar@sedaily.com

이기사의 댓글(0)






top버튼
팝업창 닫기

글자크기 설정

팝업창 닫기

공유하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