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업

와디즈, '직접 투자'로 사업 영역 뻗어나간다

창업벤처전문 사모펀드(PEF)로서 직접 투자 집행

/사진제공=와디즈


와디즈가 사업 영역을 스타트업에 대한 직접 투자로 넓혀간다.

와디즈는 창업벤처전문 사모펀드(PEF)로서 직접 투자를 집행할 수 있는 법적 요건을 갖추고 운용 펀드 2개와 개인투자자가 참여한 개인투자조합 1개의 결성을 완료했다고 30일 밝혔다. 이는 와디즈가 올해 상반기 신설한 와디즈 벤처를 통해 실제로 투자를 집행한 첫 사례라 할 수 있다.


와디즈는 화학물질 운반을 위한 ISO 탱크 컨테이너를 위한 종합적인 관리를 서비스하는 ‘지티이노베이션’과 영상 기반 소셜여행 플랫폼 ‘트립비토즈’에 투자를 했다. 또 엑셀러레이터 더인벤션랩이 운용하는 크라우드펀딩 연계형 개인투자조합도 ‘오렌슈츠’를 포함한 5개 기업에 투자를 마쳤다.

관련기사



와디즈는 유망 스타트업 지원을 위해 다양한 방식으로 스타트업 투자 생태계 확장에 힘을 쏟고 있다. 앞서 1월에는 한국성장금융으로부터 직접투자펀드를 조성했으며 크라우드펀딩 연계형 펀드를 비롯해 KB국민카드 등 대기업과의 오픈이노베이션 차원의 펀드를 조성했다. 와디즈 측은 이로써 정부, 민간, 기업 자금을 모두 아우르는 새로운 협력 모델이 만들어져 유망 스타트업에 대한 다양한 지원이 더욱 속도를 낼 것이라고 전망하고 있다.

신혜성 와디즈 대표는 “크라우드펀딩으로 자금을 조달한 기업에 이번 와디즈 벤처스를 통한 직접 투자가 이어진 것에 큰 의미를 둔다”며 “앞으로 크라우드펀딩 연계형 펀드를 통해 대중으로부터 인정 받은 스타트업에 직접 투자함으로써 유망 스타트업을 발굴 및 육성하며 건강한 스타트업 투자 생태계 조성에 더욱 힘쓸 계획”이라고 밝혔다.


이수민 기자
noenemy@sedaily.com
<저작권자 ⓒ 서울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기사의 댓글(0)




top버튼
팝업창 닫기

글자크기 설정

팝업창 닫기

공유하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