TV·방송

류현진♥배지현, 내년 부모 된다.."안정 취하며 태교중"

류현진(31, LA다저스)과 전 아나운서 배지현 부부가 내년에 부모가 된다.

사진=배지현 SNS


스포티비뉴스는 11일 “배지현은 현재 임신 6주로, 초기라 안정을 취하며 태교에 전념하고 있다”고 보도했다. 출산 예정일은 내년 5월과 6월 사이라고 전했다.


지난 25일 배지현 전 아나운서의 임신설이 있었지만 당시 배지현 소속사 코엔스타즈는 “확인 중”이라고 입장을 취한 바 있다. 당시 임신 초기였고 류현진이 포스트 시즌 무대를 앞둔 상황이라 조심스러웠던 것으로 전해졌다.



한편, 류현진과 배지현은 2년 열애 끝에 지난해 1월 백년가약을 맺었다.

김주희 기자
sestar@sedaily.com
<저작권자 ⓒ 서울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서경스타팀 김주희 기자 sestar@sedaily.com

이기사의 댓글(0)






top버튼
팝업창 닫기

글자크기 설정

팝업창 닫기

공유하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