영화

'82년생 김지영' 제작기 영상 최초 공개, 감독과 배우들이 밝힌 영화의 시작

누적 판매 100만 부를 돌파한 동명의 베스트셀러를 원작으로 정유미와 공유가 호흡을 맞춰 기대를 모으는 영화 <82년생 김지영>이 ‘<82년생 김지영>을 만나다’ 제작기 영상을 최초 공개했다.



사진=롯데엔터테인먼트/(주)봄바람영화사


<82년생 김지영>은 1982년 태어나 2019년 오늘을 살아가는 ‘김지영’(정유미)의 아무도 몰랐던 이야기를 그린 영화다. 이번에 공개된 제작기 영상은 감독의 연출 의도부터 배우들의 출연 계기까지 <82년생 김지영>의 시작에 대한 이야기가 담겨있다.

김도영 감독은 “나와 내 주변을 돌아볼 수 있는 우리의 이야기다. ‘우리가 어떠한 곳에서 살아왔고, 살고 있고, 앞으로 살아가야 될까’하는 고민을 함께 나누는 영화”라며 평범한 30대 ‘지영’의 이야기를 그린 영화의 연출 의도를 밝혀 눈길을 모은다.



누군가의 딸이자 아내, 동료이자 엄마 ‘지영’ 역을 맡은 정유미는 영화를 선택하게 된 계기에 대해 “어떤 이끌림, 해야겠다는 마음이 들었던 것 같다.”라고 전했으며, ‘지영’을 걱정하며 지켜보는 남편 ‘대현’으로 분한 공유는 “평범하고 소소한 이야기지만 그 안에 묵직함이 느껴졌다.”라며 시나리오를 읽은 소감을 드러내 평범하지만 특별한 이야기에 대한 궁금증을 더한다. 마지막으로, “‘지영’의 마음이 여러분들께 가닿아서 위로가 되었으면 한다.”라고 전한 정유미의 말처럼 모두의 이야기라는 정서적 공감대에 따스한 위로를 더한 영화 <82년생 김지영>은 올 가을, 관객의 마음 깊숙이 다가갈 것이다.
김주원 기자
sestar@sedaily.com
<저작권자 ⓒ 서울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서경스타팀 김주원 기자 sestar@sedaily.com

이기사의 댓글(0)


더보기
더보기


top버튼
팝업창 닫기

글자크기 설정

팝업창 닫기

공유하기